IOC, 박종우 동메달 수여 결정


[최용재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2일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2012 런던올림픽 축구 3~4위전(한-일전) 종료 후 '독도 세리머니'를 한 사유로 박종우에게 그동안 보류되었던 동메달을 수여키로 결정하였다.

IOC는 박종우의 독도 세리머니에 대해 정치적 표현을 금지하는 IOC 헌장 제50조를 위반한 것으로 간주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에 징계심의를 요청했다. FIFA는 비교적 가벼운 징계인 국가대표 2경기 출전금지와 3천500스위스프랑의 벌금을 부과하였다.

IOC는 FIFA의 이런 징계 내용과 대한체육회의 소명서를 토대로 지난 11일 청문회와 징계위원회를 열었고, 징계위원회의 결과를 이날 개최된 집행위원회에 상정하여 동메달 수여라는 최종 결정을 내렸다.

그동안 IOC징계위원회에 대비하여 KOC(대한체육회)는 정부, 대한축구협회 및 법률전문가들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IOC에 박종우가 직접 출석, 진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추가해명서 제출 및 사전리허설을 개최하는 등 만반의 대비를 해왔다.

특히 박용성 KOC 회장은 최대한 인적 네트워크를 가동해 박종우의 행동이 어떠한 정치적 고려나 의도가 없었음을 지속적으로 이해시켰다. 또한 국제적인 스포츠 인사들을 직접 만나기 위해 적극적인 스포츠외교활동을 펼쳐 IOC집행위원들로부터 공감을 얻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조이뉴스24 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