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파파로티', 조폭 수식어 걱정에도 수락한 이유"(인터뷰)

성악가 김호중, 이제훈이 연기한 영화 '파파로티' 실존 인물


[권혜림기자] 성악가 김호중은 1991년생, 올해로 스물 세 살의 청년이다. 많지 않은 나이지만 그만큼 역동적인 생애사를 자랑하는 인물도 찾아보기 쉽지 않다. 어린 시절 잠시 '조폭'의 세계에 몸을 담았지만 이내 어두운 물을 빼고 제 안의 탁월한 재능을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 그 여정이 영화 '파파로티'로 만들어져 관객을 만나고 있다.

영화의 개봉 후 조이뉴스24와 만난 김호중은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으로 대중에게 처음 주목받던 때와는 또 다른 종류의 설렘을 느끼고 있는 듯 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영화화하겠다는 제안을 얼떨떨한 심정으로 받아들였고, 영화는 충무로 청춘 스타 이제훈과 말이 필요 없는 연기파 배우 한석규를 주연으로 완성됐다. 드라마틱한 실화를 가공했다는 점과 뭉클한 사제지간을 그렸다는 면에서 관객들의 호평 역시 얻고 있다.

"처음 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겠다는 제안을 받았을 때, 과연 내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인지 반신반의했어요. 믿어지지 않았죠. 평소 음악 영화를 좋아했는데, 제 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진다는 점에 놀랐어요. 작가와 제작진에 부탁했던 것은, '나처럼 아무것도 아닌 사람도 하면 된다'는 것,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아 달라는 거였어요."

'파파로티'는 '스타킹'을 통해 알려진 것보다 구체적인 김호중의 개인사를 다룬다. 물론 영화적 재미를 위해 극화한 부분이 적지 않지만, 김호중은 영화 속 '고등학생 조폭 출신 성악가'라는 주인공 장호의 캐릭터가 실제 모델인 자신의 꼬리표가 될 수도 있음을 잘 알고 있었다.

"성악가나 가수, 노래하는 사람이 아니라 '조폭'이라는 수식어가 제 이름에 먼저 붙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었어요. 그렇지만 제가 말한 대로 '아무것도 아닌' 저 같은 사람도 성악을 할 수 있다는, 꿈을 이룰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이야기라 영화화를 수락했어요. '파파로티'를 다섯 번 봤어요. 친구들, 지인들과도 보고 저 혼자서도 봤죠. 혼자 보니 또 다르더라고요. 음악도 더 잘 들리는 것 같고요. 많이 울었어요. 다른 사람들과 볼 땐 그저 우는 정도였는데, 혼자 보면서는 오열을 했죠.(웃음)"

'파파로티'가 언론과 대중에 공개된 후, 영화를 본 많은 관객들은 꿈을 이뤄가는 청년의 스토리 만큼이나 인상적이었던, 인간적인 멘토를 향한 갈망에 사로잡혔다. 극 중 한석규가 연기한 스승 상진은 김호중의 김천예고 스승 서수용 교사를 모델로 한 캐릭터다. 영화 속 장호와 상진의 관계는 영화와 실화 사이의 가장 큰 교집합이기도 하다.

"서수용 선생님은 제겐 하나 뿐인 선생님이예요. 물론 세상에 더 좋은 분들도, 비슷한 분들도 있을 수 있지만 제겐 하나뿐인 사람이죠. 평생 잊을 수도 없고 그 은혜를 갚을 수도 없어요."

극의 재미를 위해 가공된 부분이 많지만, '파파로티' 속 많은 설정들은 의외로 실제 김호중의 경험담에서 차용됐다. 조진웅이 연기한 장호의 '형님' 창수 캐릭터는 김호중이 이야기하는 "저를 정말로 믿어주셨던 분"을 바탕으로 극화한 인물이다. 안타깝게도 실제 인물 역시 영화 속 창수처럼 세상을 떠났다.

"영화와는 다르지만 그 분 역시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어요. 저를 정말로 믿어주셨던 분이죠. 그 분의 존재 말고도, 영화에서 장호가 선생님을 향해 '제가 잘 될 수 있을까요' '제가 정말 잘 할 수 있을까요' 하고 묻는 장면 역시 실제 제 이야기를 담은 부분이에요. 영화에서 선생님은 장호의 목소리를 칭찬하며 '내가 평생 해도 못 따라갈 목소리다. 네 노래를 들으며 부러웠다'라고 이야기하는데, 제 선생님 역시 그러셨고요."

관객에게 짙은 감동을 안긴 한 장면, 상진의 집에서 그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장호가 노래를 부르는 에피소드 역시 서수용 교사와 김호중의 이야기다. 영화에서 장호는 자코모 푸치니의 오페라 '토스카' 속 아리아인 '별은 빛나건만'을 부르며 상진에게 처음으로 노래 실력을 보여준다.

상진은 노래를 모두 마친 장호에게 별다른 칭찬도, 질책도 없이 방 밖으로 나선다. 성악가를 꿈꿨던 자신의 과거, 도저히 돌아갈 수 없는 재능 넘쳤던 제 청춘을 떠올리는 순간이다.

"저도 똑같이 그 노랠 불렀었어요. 영화에서 가족이 없는 장호가 선생님 집에서 꼭 가족처럼 함께 밥을 먹는 장면이 있잖아요. 그 장면도 실제와 같아요. 그 장면은, 제 이야기이지만 영화로 보면서도 정말 좋았어요. 자취를 오래 해서 집밥을 정말 그리워했었는데, 선생님의 가족과 함께 밥을 자주 먹었었거든요. 제가 그 집의 밥상에 숟가락 하나를 더 올릴 수 있다는 게 좋았어요. 사모님께선 도시락도 자주 싸 주셨고요."

극 중 오달수가 연기한 김천예고의 교장 역시 실제로 김호중의 새 삶에 큰 도움을 줬다. '파파로티'에도 등장하는 세종 콩쿨에서, 김호중은 지방 고등학교 출신으론 최초로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콩쿨을 위해 서울로 향할 때마다 교통비와 식대 등 금전적 어려움을 겪었던 김호중에게, 교장은 오만 원을 쥐어 주며 "라면에 김치 먹어야 할 때 돈까스 사 먹으라고 주는 돈"이라 말하곤 했다.

그런 배려 덕에 김호중은 넉넉한 가정에서 자라 부모님의 차를 타고 대회장에 오는 학생들, 보온병에 담긴 따뜻한 차를 마시며 자기 차례를 기다리는 참가자들을 보면서도 '부모님 없이 올라와 자판기 율무차를 먹고도 1등을 해 보이겠다'며 의지를 불태울 수 있었다.

"김천예고로 전학할 당시, 다른 선생님들이 다 반대하는 와중에도 서수용 선생님과 교장 선생님은 저를 받아주기 위해 노력하셨어요. 서수용 선생님은 '호중이가 사고를 치면 제가 사표를 쓰겠다'고 다른 분들을 설득하셨고 교장 선생님은 제 생활기록부만 보고도 '이런 친구를 잘 키워내는 것이 교직자의 길'이라고 주장하셨대요."

충무로의 대세로 활약하다 군에 입대한 이제훈은 김호중을 모델로 한 캐릭터 장호를 연기했다. "독일 유학 당시 이제훈의 출연작 '고지전'을 6~7번쯤 봤다"는 김호중은 "이제훈이 제 캐릭터를 연기한다고 했을 때, 정말 좋았다"고 웃으며 말했다.

"'고지전'에서 이제훈이라는 배우를 보는데, 머리를 빡빡 깎은 모습이 악과 깡으로 가득차 보였어요. 그런 배우가 저를 연기한다니, 너무 좋았죠. 일단 저보다 잘생겼으니 한편으로는 실화의 주인공도 이제훈과 비슷하게 생겼을거라 기대하는 관객이 있을까 부담스럽기도 했어요.(웃음) 전엔 서울말로 연기를 하셨는데, 사투리엔 이상한 말들도 많잖아요. 그런데 저도 잘 모르는 사투리 단어까지 써 가며 멋지게 연기하시더라고요. 촬영장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열정적인 모습이 진짜 멋있었어요."

'노래하는 사람' 김호중으로서 어떤 미래를 꿈꾸는지 물었다. 그는 "독일에서 공부할 때 선생님이 어떤 가수가 되고 싶냐고 묻더라. 오페라 전문 가수가 될 것인지, 아니면 콘서트에 주로 서는 가수가 되고 싶은지였다"고 입을 열었다.

"제 답은, 어차피 노래를 하는 사람이니 틀에 갇히고 싶지 않다는 거였어요. 오페라 극장에서도, 콘서트장에서도 노래를 해 봤는데 콘서트를 할 때 희열이 더 크긴 했어요. 안드레아 보첼리처럼 대중적인 곡을 부를 수도 있고, 언젠간 아리아 위주의 가수가 될 수도 있겠죠. 어떤 기회든, 제게 다가왔을 때 잡으면 되는 거니까요. 어차피 제가 노래하는 사람이라는 걸 다들 알고 있으니, 좋은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가장 큰 몫이라 생각해요."

김호중과 서수용 교사의 이야기를 각색한 영화 '파파로티'는 윤종찬 감독이 연출했다. 이제훈·한석규·오달수·조진웅·강소라 등이 출연한다. 지난 3월14일 개봉해 13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중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