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마동석 가슴 너무 커, 여자같아" 폭소


[정명화기자] 연기돌 이홍기가 스크린 데뷔작에서 상대배우들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7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 뜨거운 안녕'(감독 남택수)의 제작보고회에는 이홍기, 마동석, 임원희, 백진희, 심이영 등이 참석했다.

'뜨거운 안녕'은 죽음을 앞두고 이별을 준비하는 호스피스 병원을 배경으로, 나이롱 시한부 환자들과 트러블 메이커 아이돌 가수가 펼치는 인생 마지막 꿈을 향한 도전을 그린작품이다. 이번 영화로 첫 스크린 데뷔식을 아이돌가수 이홍기는 철 없는 아이돌 가수 '충희' 역을 연기했다.

이홍기는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 있는 아이같은 소년인데 점차 성장해가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드라마보다는 집중할 시간이 많아 편하게 작업했다. 중간에 백진희가 이미지와 다르게 재밌는 유머를 보여줘서 재밌었다.

극중 노상방뇨 하는 장면에 대해 "스크린 데뷔작의 첫 장면이 이 촬영이었다"며 "드라마보다 영화가 더 좋다고 생각했다. 드라마는 너무 타이트하니까 밥도 너무 잘나오고 밥 나오는 시간이 정해져서 좋았다. 영화가 후반으로 갈수록 제가 살이 쪘다"고 유머러스하게 말했다.

첫 공개된 영화 메이킹 필름에서 이홍기는 촬영 현장에서 동료배우들과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음을 보여주었다. 촬영 중 뒤에서 자신을 안은 마동석에 대해 이홍기는 "꼭 여자가 안은 것 같다. 가슴이 너무 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휴먼 드라마 '뜨거운 안녕'은 오는 30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