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옥택연 등 캐릭터컷 공개…영혼과 사람의 로맨스

소이현·옥택연·김재욱 출연


[권혜림기자] tvN 새 드라마 '후아유'가 방영을 앞두고 캐릭터컷을 공개했다.

소이현·옥택연·김재욱이 출연하는 새 드라마 '후아유'는 영혼과 사람 사이에 펼쳐질 신비로운 로맨스로 시선을 모은다.

6년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깨어난 뒤 영혼을 보는 남다른 눈을 가지게 된 시온(소이현 분)과 직접 보고 만진 것만 믿는 사실우선주의 건우(옥택연 분)는 '후아유'를 이끄는 두 중심 인물이다. 고스트 멜로 드라마라는 신선한 장르를 표방해 기대를 얻고 있다.

'후아유'는 경찰이라는 공통점 외엔 전혀 다른 성격의 두 남녀가 유실물센터에 남겨진 물건 속 영혼들의 사연을 풀어가는 과정을 통해 서로를 이해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여기에 시온의 죽은 남자친구 형준(김재욱 분)이 영혼으로 등장해 세 인물 사이의 삼각관계가 펼쳐진다.

소이현이 연기하는 캐릭터 양시온은 경찰대 수석졸업에 특수수사과 최연소 팀장을 지낸 엘리트다. 사진 속 소이현은 오렌지 톤의 비대칭컷 헤어스타일과 무언가를 꿰뚫어 보는 듯 날카로운 눈빛으로 양시온의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시온은 불미스러운 사고로 6년간 혼수상태에 있다가 기적적으로 깨어난 후 영혼을 보는 눈을 가지게 된 인물이다. 유실물센터에 남겨진 물건들을 통해 억울한 영혼들의 이야기를 알게 되고, 관련된 사건을 해결해 그들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옥택연은 타고난 형사기질을 지닌 차건우 역을 맡았다. 무엇이든 눈으로 직접 봐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의 차건우 캐릭터가 옥택연의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인다는 반응이다.

KBS 2TV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 '드림하이'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의 재능을 인정받은 옥택연이 '후아유'를 통해 한층 성숙된 재능을 펼칠 수 있을지 기대를 얻고 있다.

김재욱은 군 제대 후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후아유'를 택했다. 그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비운의 엘리트 경찰 이형준 역을 맡았다. 죽어서도 애타게 사랑하는 연인 시온을 향해 순애보 연기를 펼친다.

'후아유'를 담당하는 이민진 PD는 "영혼을 보는 능력을 가진 양시온, 그런 그녀와 조금씩 가까워지는 행동파 경찰 차건우, 죽어서도 연인을 지키려 노력하는 순애보 이형준 세 캐릭터 모두 기존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3명의 신비로운 삼각 러브라인이 색다른 재미로 눈길을 사로 잡을 예정"이라며 "세 배우 모두 자신의 캐릭터에 흠뻑 빠져있고, 캐릭터 컷을 촬영하는 내내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로 빠른 시간내 촬영을 마칠 만큼 감정연기가 훌륭했다. 본 드라마에서의 활약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후아유'는 문지영 작가가 극본을, 장항준 감독이 크리에이터로 참여한다. SBS 드라마 '대물', tvN 드라마 '위기일발 풍년빌라' 등의 조현탁 감독이 연출한다. '연애조작단; 시라노'의 후속작으로, 오는 7월29일 밤 11시에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