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만화가 강경옥, '별에서 온 그대' 표절의혹 제기

"'별그대', 내 작품 '설희'의 이야기 기둥과 너무 비슷해"


[김양수기자] 인기 만화가 강경옥이 SBS '별에서 온 그대'가 자신의 만화 '설희'와 이야기의 기둥이 너무 비슷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강경옥은 20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진짜로 이게 무슨일이죠'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강경옥의 '설희'는 전생을 소재로 삼은 작품. 평범한 여자아이가 거액의 상속녀가 된다는 설정 하에 상속금을 둘러싼 음모, 풀리지 않은 알리사의 비밀, 꿈에 나타나는 전생의 인연 등을 판타지와 SF, 로맨스 등 모든 장르를 아우르며 펼쳐낸다.

강경옥의 설명에 따르면 '설희'는 400년 전 광해군일지에 나온 사건이다. 외계인에게 치료를 받아 젊은 모습으로 400년 이상을 살아왔고 어린시절에 도와준 주인공과 몇백년 전 얼굴이 똑같은 전생의 인연을 찾아 한국에 온다. 또한 미국에선 어린시절에 만난 인연의 남자가 세계적인 무비스타가 돼 연애를 한다.

이에 대해 강경옥은 "광해군 일지는 누구나 쓸 수 있는 사실이지만, 그 사건에서 파생된 400년을 살아온 늙지 않는 사람이 현실에서 사는 법과 인연의 이야기는 내가 만들어낸 '설희'의 원 구성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400년 전의 UFO 사건은 나 말고도 '기찰비록'이란데서도 다뤘고 실제사건이니 다른 식으로 풀어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이건 드라마의 분위기와 남녀 역할만 다르고 밝혀지는 순서를 바꿨을 뿐 이야기의 기둥이 너무 비슷하다는 건 맞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설희'는 지금 연재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인데다, 드라마를 본 사람들이 과연 이걸 어떻게 생각할까는 불편한 문제"라며 "예전에 드라마 문의도 있었지만 완결이 나질 않아 미뤄진 일들이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런 상황에 입 다물고 가만히 있는 것은 매체를 3번 옮겨가며 성실히 해온 내 작품과 '설희' 독자분들에게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문제제기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현재 강경옥의 '설희'는 총 9권까지 출간됐으며 미완결된 상태다.

한편, SBS '별에서 온 그대'(극본 박지은 연출 장태유)는 400년 전 지구에 떨어진 외계남 도민준과 왕싸가지 한류여신 톱스타 천송이의 기적과도 같은 달콤 발랄 로맨스로, 김수현과 전지현이 주연을 맡았다. 지난 18일 첫 방송됐으며 방송 1회 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과연 이번 사건이 드라마의 흥행열기에 찬물을 끼얹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