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연기 도전, 새로운 노력으로 봐주셨으면"

'별그대'서 열혈 검사 유석 役으로 정극 데뷔 "큰 응원 받아"


[장진리기자] 정극 연기에 도전한 오상진이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연기자로 변신한 오상진은 "지인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극 중에서 오상진은 유세미(유인나 분)의 오빠이자 한유라(유인영 분) 의문사에 관한 진실을 파헤치고 있는 열혈 검사 유석 역을 맡았다.

처음 연기에 도전한 오상진은 "'별그대'가 초반부터 시청자 분들께 크게 사랑을 받는 드라마다 보니 적은 분량에도 지인분들의 큰 응원을 받았다"며 "이제 막 새롭게 시작한 만큼 앞으로 더 잘하라는 의미의 격려로 알고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것만도 꿈만 같고 영광인데 제게 큰 역할을 주셔서 부담된 것도 사실"이라고 고백한 오상진은 "장태유 감독님, 박지은 작가님, 스태프 분들을 믿으며 '별그대'에 올인하고 있으니 좋은 시선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시작하는 단계라 모든 것이 부족하기만 하다. 아나운서였던 제가 연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시청자 분들께 신선한 도전과 새로운 노력으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방송인으로서 제게 기회가 주어지는 한 드라마 뿐만 아니라 여러 프로그램에서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별에서 온 그대'는 시청률 고공 행진을 이어가며 수목극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