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헐시티 꺾고 9년 만에 FA컵 우승

연장전 램지 결승골, 오랜 무관 설움 벗어나


[이성필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이 9년 만에 우승을 맛봤다.

아스널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2014 잉글랜드 FA컵 결승에서 헐시티와 연장까지 가는 혈전을 벌이며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2004~2005 시즌 이후 9년 만에 FA컵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통산 11회 우승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1회)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목전에 두고 미끄러졌던 아픔을 FA컵으로 상쇄하며 잠자고 있던 우승 DNA를 되찾는데도 성공했다. 아스널은 2003~2004 시즌 이후 10년째 정규리그 우승 경험이 없어 FA컵 우승의 기쁨은 남다르다. 올 시즌에도 4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경기 시작은 헐시티가 좋았다. 전반 4분 제임스 체스터, 8분 커티스 데이비스의 연속골로 2-0으로 도망갔다. 당황하지 않은 아스널은 17분 산티 카소를라의 프리킥 만회골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고 후반 26분 로랑 코시엘니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고갔다.

기다리던 골은 연장 후반 4분에 나왔다. 애런 램지가 올리비에 지루의 패스를 받아결승골을 넣으며 승부를 갈랐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