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아레스 2골 우루과이, 잉글랜드 2-1 격파

루니 월드컵 첫 골 넣었지만 잉글랜드는 조별리그 탈락 확실시


[류한준기자] 우루과이의 간판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리버풀)가 잉글랜드를 울렸다. 우루과이는 20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잉글랜드에 2-1로 승리를 거두고 1승 1패를 기록, 16강 진출 불씨를 살렸다.

반면 잉글랜드는 이탈리아전 패배에 이어 우루과이에게도 발목을 잡히면서 2패가 돼 '죽음의 조'에서 첫 번째 희생양이 됐다. 잉글랜드는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실낱같이 남은 희망은 1승을 올리고 있는 이탈리아가 코스타리카와 우루과이를 모두 꺾고 3승으로 조 1위를 확정한 뒤 잉글랜드가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코스타리카에게 무조건 승리를 거둬 나머지 세 팀이 1승 2패로 동률을 이루고 골득실 차 등을 따져 조 2위를 차지하는 방법밖에 없다.

우루과이는 부상으로 첫 경기 결장했다가 이번 대회 처음 그라운드를 밟은 수아레스를 앞세워 초반부터 잉글랜드 골문을 두드렸다. 결정적인 기회는 잉글랜드가 먼저 잡았다. 잉글랜드는 전반 31분 스티브 제라드(리버풀)가 올린 프리킥을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공은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루니의 월드컵 본선 무득점 징크스가 이어지는 순간이었다.

실점 위기를 넘긴 우루과이는 전반 38분 선취골을 터뜨렸다. 에딘손 카바니(생제르망)가 올린 크로스를 수아레스가 헤딩슛으로 연결, 잉글랜드 골망을 흔들었다. 잉글랜드 골키퍼 조 하트(맨체스터 시티)가 손을 뻗었지만 막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곧바로 다니엘 스터리지(맨체스터 시티)가 왼발 슛을 날리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우루과이 골키퍼 페르난도 무슬레라(갈라타사라이)의 선방에 걸렸다.

반격 기회를 노리던 잉글랜드는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동점골의 주인공은 루니였다. 0-1로 끌려가던 잉글랜드는 후반 30분 글렌 존슨(리버풀)이 낮게 올린 크로스를 루니가 왼발슛으로 연결, 동점골을 뽑았다. 루니의 월드컵 본선 무대 첫 골이었다. 루니는 우루과이전에 앞서 월드컵 출전 8경기 동안 골맛을 못봤지만 이날 드디어 무득점 기록에 종지부를 찍었다.

그러나 잉글랜드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우루과이에는 '해결사' 수아레스가 있었다. 수아레스는 후반 39분 단독 찬스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 강슛으로 잉글랜드 골문을 다시 한 번 흔들었다. 하트가 달려나오며 막기 위해 몸을 날렸지만 이미 공은 골라인을 넘은 뒤 였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수아레스를 비롯한 우루과이 선수들은 환호했고 반면 루니를 포함한 잉글랜드 선수들은 고개를 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