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유희열·이적·윤상, 25일 페루行

'꽃할배' '꽃누나' 잇는 배낭여행 프로젝트 3탄


[권혜림기자] tvN의 배낭여행 프로젝트 3탄 '꽃보다 청춘'이 베일을 벗었다. 뮤지션 유희열·이적·윤상이 남미 페루로 떠났다.

25일 tvN에 따르면 유희열·이적·윤상은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를 잇는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청춘'의 주인공으로 낙점,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서 남미 페루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CJ E&M 이적 후 '꽃보다 청춘'으로 첫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된 신효정 PD는 "'꽃보다 할배'에서 신구 선생님께서 젊음에 대해 하신 말씀들이 마음에 많이 와 닿았다"며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떠나라. 청춘들이 제일 부럽다'는 말씀에서 이번 여행의 모티브를 얻었다"고 알렸다.

이어 "'꽃할배' '꽃누나' 시리즈와는 차별화 된 캐릭터와 여행방식, 그리고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청춘이라는 테마로 잘 표현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전했다.

세 중년 남성 유희열·이적·윤상을 섭외 한 것에 대해서는 "세 사람은 데뷔 이래 오랜 시간 동안 자신만의 음악 색깔과 작업 스타일을 고수해 온 몇 안 되는 아티스트들로, 누구보다 젊은 마인드의 소유자로 상징되는 캐릭터"라며 "젊음과 청춘이란 것이 신체적 나이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며, 이들의 여행을 통해 진짜 청춘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해 보고, 또 보여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같은 길을 걷고 있는 동료이자 친구로 20년 가까이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삼총사의 호흡이 흥미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꽃보다 청춘'은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