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가, 4년 만에 브라질 대표팀 사령탑 복귀

"자존심 찾겠다", 강한 브라질 예고


[이성필기자] 수비 조직력 구축에 탁월한 능력이 있는 둥가(51)가 브라질대표팀 지휘봉을 다시 잡았다.

브라질축구협회는 23일(한국시간) '둥가를 대표팀 감독에 선임했다'라고 발표했다.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이 브라질월드컵 4위 성적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대표팀 쇄신책을 놓고 고민한 끝에 둥가 감독에게 다시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브라질은 월드컵 4강전에서 독일에 1-7로 완패하는 충격을 맛봤다. 네덜란드와의 3-4위전도 0-3으로 무기력하게 패하자 엄청난 비판 여론이 쏟아졌다. 스콜라리 감독은 재계약에 실패하며 사령탑에서 내려왔다.

결국, 브라질축구협회는 현역 시절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던 둥가를 재선임했다. 둥가는 1994년 미국월드컵 당시 우승을 맛봤다. 선수 은퇴 이후 2006년부터 2010년까지 브라질 대표팀을 이끌었다. 2007 코파아메리카, 2009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는 8강에 그쳤고 곧바로 사임했다.

둥가의 재선임을 두고 'ESPN 브라질'은 "좀 더 카리스마가 있는 지도자가 선수들을 한데 뭉치게 해줘야 하는데 둥가가 적격이다. 무너진 수비를 재건할 수 있는 능력도 있다"라고 평가했다.

둥가 감독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브라질이 늘 세계 정상의 팀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내 가슴에는 원대한 꿈이 있다. 꿈을 현실로 만들어 브라질의 자존심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강한 브라질로의 변화를 예고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