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PD "원작자 의도 벗어나지 않게 캐스팅"

'미생', '아홉수소년' 17일 첫방송


[이미영기자] '미생'의 김원석 PD가 동명의 인기 웹툰 '미생'의 배우 캐스팅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원석 PD는 6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멕스몰에서 열린 tvN 새 금토드라마 '미생'(극본 정윤정 연출 김원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김원석 PD는 "이 드라마를 찍게 되면서 원작자인 윤태호 선생님을 만나뵙고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제가 느꼈던 느낌과 윤태호 선생님이 쓰신 의도와 다른 느낌이 있었다. 각자 자신이 보고 싶어하는 방향대로, 해석하는 캐릭터가 있다"고 입을 뗐다.

김 PD는 "예를 들면 나는 장백기를 키가 조그맣고 외모에 콤플렉스에 있는 남자라고 생각했다면 윤태호 선생님은 주도면밀하고 나이스한, 주도면밀한 인물이라고 했다. 한 두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캐릭터보다 원작자가 애초에 생각한 인물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했다"고 캐스팅 배경을 설명했다.

김 PD는 이성민의 캐스팅에 대해 "지난해 다른 드라마 할 때부터 캐스팅 이야기를 했다. 원작의 이미지와 같은 외모는 아니지만, 제가 아는 이성민이나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오차장을 표현하는데 가장 좋은 카드일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임시완의 캐스팅과 관련 "이성민에게 '장그래 역할은 꼭 선배님과 연기적으로 잘 맞을 수 있는, 연기를 잘하는 후배 연기자로 하겠다'고 했다. 이성민 선배가 '한가지 원하는 것이 있다면 착한 연기자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인지도 높고 연기 잘하는 배우를 하려고 노력했던 거에 가슴이 덜컹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인지도 높고 연기 잘하고 착한 임시완이 캐스팅 돼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미생'은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바둑이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임시완(장그래)가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원작인 웹툰 '미생'은 사회 초년병의 눈으로 직장인들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설러리맨의 교과서'라는 애칭을 얻으며 선풍적 인기를 모았다.

'미생'은 임시완과 이성민, 강소라, 강하늘, 김대명 등이 출연한다. '아홉수소년'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8시40분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