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원작자 "김재중 조각 외모, 캐스팅 대만족"

이스라엘 국민 프로듀서 워 레샤-미트 코인 "김재중 캐스팅, 영광"


[장진리기자] 드라마 '스파이' 원작자가 김재중의 캐스팅에 만족감을 표했다.

오는 1월 9일 첫방송을 앞둔 KBS 새 금요 미니시리즈 '스파이'(극본 한상운·이강 연출 박현석)의 원작자이자 이스라엘 국민 프로듀서 워 레샤와 미트 코인은 김재중의 맞춤 캐스팅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달 초 한국을 방문한 '스파이'의 원작자 워 레샤와 미트 코인은 '스파이'의 남자 주인공을 맡은 김재중에 대해 "굉장히 인상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넓은 팬층을 두고 있는 스타인 김재중이 극 중 선우로 나오다니 너무 놀랍다"며 "조각 같은 얼굴을 가진 김재중이 출연해 정말 영광이며, 기회가 된다면 꼭 한 번 만나고 싶다"고 김재중 캐스팅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재중, 배종옥, 유오성 등이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 '스파이'는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끈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MICE)'를 원작으로 한 작품. '마이스'는 영국 가디언지에서 '2014년 당신이 놓치면 안 되는 세계 드라마'로 선정되며 높은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으며, 한국을 비롯해 미국, 러시아에서도 판권을 구매해 드라마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금요 미니시리즈의 첫 출발을 알리게 된 '스파이'는 아들을 위해 목숨을 건 도박에 나선 어머니와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어머니의 숨겨진 과거를 알고 난 아들이 펼치는 신개념 가족 첩보 드라마로 오는 1월 9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11시 10분까지, 50분물이 2부 연속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