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울트라 올레드 TV, 'CES 최고제품' 호평

화질·편의성·디자인에 긍정적인 평가


[박영례기자] LG전자 울트라 올레드 TV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5'에서 해외 주요 IT매체들의 찬사 속 각종 어워드를 휩쓸었다.

9일 LG전자에 따르면 미국 USA 투데이의 가전제품 평가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Reviewed.com)은 65형 울트라 올레드 TV(모델명: 65EF9800)를 '에디터스 초이스 어워드(Editors’ Choice Award)'에 선정했다.

리뷰드닷컴은 "고품질 홈씨어터 마니아들이 고대해 온 바로 그 TV"라며 극찬했다.

미국 IT전문매체 디지털트렌즈(Digital Trends) 또한 울트라 올레드TV(모델명: EF9500)를 영상 가전 부문 가운데 최고 제품 'Top Tech of CES 2015 Award)'에 선정했다.

또 영국 IT 전문매체 테크레이더(Tech Radar)는 이번 CES 최고 제품으로 LG 울트라 올레드 TV(LG 4K OLED with webOS 2.0)를 꼽았다.

이 매체는 "화질뿐 아니라 소프트웨어 등 이번 전시회서 선보인 제품 가운데 최고"라고 평가했다.

얇고 세련된 디자인도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다. 미국 매체 맨스저널(Mens' Journal)은 '가장 아름다운 TV(The Best looking television)'로 LG 울트라 올레드 TV를 1위로 선정했다.

이외 HD구루(HDGuru), PC매거진(PC Mag), 테크타임즈(Tech Times) 등 IT 전문매체들 또한 LG 울트라 올레드 TV를 '최고의 TV'로 꼽았다.

LG전자 이인규 TV/모니터 사업부장은 "차원이 다른 올레드의 화질 기술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며 "압도적인 기술력을 앞세워 세계 T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