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스플레이 오디오' CES 2015서 수상

7인치 터치스크린으로 구성…스마트폰과 연결돼 다양한 기능 제공


[정기수기자] 현대자동차는 '디스플레이 오디오' 시스템이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5'에서 유력 언론사들이 뽑는 '편집장의 선택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발표했다.

이 상은 CES 공식 언론사이자 USA투데이 자회사인 리뷰드 닷컴이 미국 주요 언론사 편집장들과 함께 CES 전시된 IT 기술들 중 기술력, 디자인,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시상한다.

현대차가 이번에 전시한 디스플레이 오디오는 7인치 터치스크린으로 구성된 멀티미디어 시스템으로, 블루링크 탑재는 물론 스마트폰의 카플레이(애플)나 안드로이드 오토(구글)를 연결하면 내비게이션, 음악듣기, 전화연결, 메시지 보내기 등 각종 스마트폰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기술이다.

특히 차량용 오디오 기반의 기술임에도 각종 스마트 기기와의 연결성을 활용할 수 있어, 추후 상용화될 경우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운전자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현대차는 디스플레이 오디오를 올해 안에 북미시장부터 양산,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편집장의 선택상'을 수상한 기술은 총 48개로, 이 중 자동차 업체가 받은 것은 현대차를 비롯해 포드 '싱크 3', 폭스바겐 'MIB II' 등 3개에 불과하다.

현대차 미국법인 마이크 오브리언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오디오 시스템이 CES의 수많은 첨단 기술들을 제치고 수상하게 돼 기쁘다"며 "이 시스템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에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의 혁신적인 기술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스마트 워치 블루링크' 시스템도 영국 IT 전문 매체 테크 레이더가 선정한 '최고의 기술상' 자동차 부문 수상작에 선정됐다.

테크 레이더 최고 기술상에는 총 18개 분야 수상작이 발표됐는데, 이 중 자동차 분야 수상작은 현대차의 스마트 워치 블루링크 시스템이 유일하다.

한편 현대차는 CES에 2009년부터 올해까지 총 4회 참가하고 있다. 올해는 '인간을 위한 기술'을 콘셉트로 음성으로 시동, 문 여닫기, 자동차 찾기 등이 가능한 스마트 워치 블루링크 등 신규 기술들을 선보였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