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장근석 "만재도, 내 이름 '근석이' 제대로 실감"


장근석, '아시아 프린스' 아닌 '만재도 노예'? "이름 불릴 때 제일 힘들어"

[장진리기자] 장근석이 '삼시세끼-어촌편' 막내의 고충을 토로했다.

장근석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제 이름이 불릴 때가 제일 힘들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만재도에서 쉴 새 없이 불려다녔다는 장근석은 "제 이름이 불릴 때가 제일 힘들다"며 "두 분의 장기가 각자 다르셔서 뭔가를 할 때 늘 '근석아'를 부르셨다. 만재도 가서 제 이름이 장근석인줄 정말 많이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만재도 거주 이틀만에 만재도의 '못생김 저주'에 걸려버린 차승원-유해진-장근석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장근석은 "제가 얼굴이 정말 잘 부어서 우유를 가져갔는데 바로 뺏어가시더라"며 "얼굴이 부어서 챙겨왔다고 했더니 나영석 PD님이 '웃기고 있네' 하고 가져가셨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삼시세끼-어촌편'은 복잡한 도시의 일상에서 벗어나 평화롭고 한가로운 어촌마을에서 자연의 시간에 맞춰 살아가는 차승원-유해진-장근석의 모습을 그린다. 뱃길로만 6시간, 대한민국에서 배로 갈 수 있는 가장 먼 섬 만재도로 떠난 세 사람은 바다로 나가 고기를 잡고, 고기가 없으면 배추와 감자로 대신하는 소박한 어부라이프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삼시세끼-어촌편'은 오는 16일 밤 9시 45분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사진 박세완기자 xconfin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