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수지 "국민첫사랑, 좋지만 넘어서야 할 수식어"(인터뷰)

"이미지 생각하다 보면 아무 것도 못 해"


[권혜림기자] 영화 '도리화가'로 관객을 만나는 배수지가 영화 '건축학개론'으로 얻은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도리화가'의 개봉을 앞둔 배수지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수지는 고단했지만 배운 것 많았던 촬영 현장을 돌이켰다.

'도리화가'는 조선 후기 1867년을 배경으로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 분)과 그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렸다.

극 중 진채선으로 분해 영화 '건축학개론'으로 3년 만에 스크린 나들이에 나서는 배수지는 영화 데뷔작으로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핫스타로 떠오른 바 있다. 그는 이날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에 부담을 느끼지 않았는지 묻는 질문에 "너무 좋은 수식어이기도 하면서 넘어서야 하는 것 같기도 하다"고 답했다.

이어 "'깜댕이'로 나오는 이 작품을 하게 됐는데, 제 이미지 같은 것을 신경 쓰다 보면 아무것도 못할 것 같았다"며 "그래서 빨리 이런 모습도 저런 모습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 첫사랑도 영화 이미지 때문에 나온 수식어"라며 "그것에 부응하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고 알렸다.

류승룡, 송새벽 들 선배 배우들과 함께 호흡한 이번 영화를 통해 수지는 많은 성장을 겪었다고도 말했다. 그는 "다른 작품보다는 이번에 조금 더 한 발짝 성장한 느낌이 든다"며 "감독님과도 이야기도 많이 했고 옆에 스승님도 있어 배운 것이 많은 것 같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배수지는 "이번 영화를 찍으며 더 긴장을 많이 하기도 했다"며 "이 신을 정확하게, 잘 찍고 싶은 욕심이 많았다. 그런 면이 집중하는데 도움이 됐다"고도 말했다.

극 중 채선은 스승 신재효를 보며 연정과 존경, 동경 등 여러 감정을 품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류승룡과 로맨스 연기를 펼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어려움은 없었다"며 "류승룡 선배가 스승님처럼 잘 챙겨주고 배려해줘서 어려움은 없었다. 든든했고 편했다. 잘 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도리화가'는 '전국노래자랑'의 이종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배수지와 류승룡 외에도 명창 김세종 역 송새벽, 흥선대원군 역 김남길을 비롯해 안재홍, 이동휘 등이 출연한다. 오는 25일 개봉해 박보영, 정재영 주연의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와 한날 흥행 경쟁을 펼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