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맨투맨' 캐스팅, 박해진과 긍정 협의 중"

'치인트' 이후 차기작 고민 중


[권혜림기자] 배우 박해진이 차기작으로 JTBC 드라마 '맨투맨' 출연을 고심 중이다.

4일 방송가 관계자에 따르면 박해진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이후 작업할 차기작으로 '맨투맨'을 물망에 두고 있다.

JTBC의 한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박해진과 캐스팅에 관련한 사안들을 긍정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 역시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알렸다.

'맨투맨'은 JTBC '드라마 '밀회'와 '아내의 자격' '유나의 거리' 등을 선보였던 드라마하우스가 기획한 작품이다. 스타 배우와 그의 경호원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 박해진이 출연을 고민 중인 배역이 스타가 아니라 특수 경호원 역이라는 점도 시선을 끈다.

한편 박해진은 국내 활동 중인 배우들 중 손에 꼽히는 한류스타의 입지를 자랑한다. '맨투맨' 출연 시 이 작품을 통해 또 한 번 한류 바람을 일으키게 될지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