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뜨거운 '태후' 인기에 마인드컨트롤 중"(인터뷰)

"'올인'으로 인기의 거품 깨달아, 흥행에 부담 없다"


[김양수기자] 배우 진구(36)는 2003년 SBS 드라마 '올인'으로 데뷔했다. 당시 진구는 이병헌의 아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 후로 13년이 지난 지금, 진구는 또 한편의 화제작으로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진구는 최근 가장 뜨거운 화제작 KBS 2TV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후예 문전사, NEW)에 출연 중이다. 날때부터 배냇저고리 대신 깔깔이를 입었을 것 같은, 천상 군인 서대영 역이다.

"영화 촬영 때문에 딱 한번을 제외하고 열심히 본방 사수 중이에요. 신나게 보고 있어요. 다음날 기사도 체크하고 (최근 가입한) SNS도 들여다 봐요. 이렇게 뜨거운 반응은 처음이라 신나고 들뜨네요."

그간 진구는 연기파 배우로 인식돼 왔다. 탄탄한 연기력을 갖췄지만 흥행작과 인연은 많지 않았다. 조연으로 참여한 영화 '명량', 아역으로 출연한 드라마 '올인', 그리고 지난해 개봉한 영화 '연평해전' 등이 전부다.

그는 "모든 작품에 최선을 다하지만 아쉽게 결과가 안좋았던 작품이 많았다"며 "최대한 마음을 비우고, 시청률이나 흥행에 부담을 갖지 않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번 드라마 역시 마찬가지였다. 시놉시스를 처음 보고 "설정이 스펙터클해서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은 했지만 지금 같은 흥행은 예상치 못했다.

"꿈에도 생각 못했어요. 앞으로 '올인' 시청률 같은 건 없을 거라고, 포기하며 살았어요. 평생 연기하며 사는 게 꿈인데, '태양의 후예'는 정말 뜬금없는 선물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

방송 이후 진구는 사람들의 달라진 시선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그는 "데뷔 이후 최고의 사랑과 관심을 얻었지만 마트 갈 때 편하게 입던 트레이닝 바지와 슬리퍼는 잃었다. 여성팬들의 급증으로 외모에도 신경을 쓴다. 그래도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기 위해 마인드 컨트롤을 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올인' 이후 인기가 거품이라는 걸 알았죠. 연예계 첫 작품이 잘 되어서 솔직히 처음엔 이 바닥을 우습게 알기도 했죠. 그때 많이 배웠어요. 영원한 건 없다는 걸요. 이번엔 확실히 연륜과 내공이 생긴 것 같아요. '올인' 때보다 확실히 뜨겁다는 건 알겠는데 스스로 안 휘둘리려고 노력 중이에요."

극중 진구는 12살 연하의 여배우 김지원과 애틋한 로맨스 구도를 형성 중이다. 헤어졌지만 여전히 간절한 두 사람은 '구원커플'로 불리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진구는 "윤명주를 연기하는 김지원은 멋지고, 김지원이 연기하는 윤명주는 사랑스럽다"며 상대배우를 치켜세웠다.

이어 "후반부로 갈수록 '구원커플'의 분량이 많아지고 에피소드도 깊어진다. '송송커플(송혜교-송중기)'과 확실히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송중기와 진구의 뜨거운 '브로맨스'도 드라마의 인기 비결로 꼽힌다. 톰과 제리를 연상시키는 두 사람의 관계는 때로는 웃음을 자아내고, 또 때로는 뭉클함을 선사한다. 특히 남자들만의 끈끈한 우정과 멋진 의리는 여심을 제대로 저격했다. 하지만 진구는 "송중기와 끈끈한 장면이 많이 보여지지 않아 아쉽다"고 토로했다.

"앞으로 방송은 지금보다 훨씬 진행속도가 빠르고 에피소드도 많아요. '송송커플' 말고 '구원커플' 많이 봐주세요.(웃음)"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