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웹툰 '조국과민족' 영화로 나온다


2차 판권 사업 박차…일본 현지 출판 계약까지

[성상훈기자] 레진엔터테인먼트(대표 한희성)는 올 하반기 웹툰의 국내외 2차 판권 사업의 일환으로 영화제작사 '백그림'과 자사 연재작 '조국과 민족'을 영화로 만들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강태진 작가의 인기작 조국과 민족은 30년 전 군사 정부 시절 '조국'과 '민족'이란 이름 아래 저질러졌던 사회적 악행과 모순된 권력구조를 사실적으로 비판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지난해 가을부터 연재해오면서 조회수 250만건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외에도 레진은 일본 대형출판사 '카도카와'와 계약을 맺고 자사 최고 인기 웹툰 '아만자'를 현지 출판하기로 했다.

아만자는 말기 암 투병중인 젊은이의 일상과 세상에 대한 담담한 시선을 담은 작품으로 일본 레진 서비스 누적 조회 1천200만회를 기록한 히트작이다.

레진은 이에 앞서 얼마전 국내 SBS의 드라마전문제작사인 SBS드라마웍스와 손잡고 레진코믹스 연재 웹툰의 드라마화 추진을 시작한 바 있다.

한희성 레진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웹툰이 국내외 콘텐츠의 새로운 원천이 되면서 다양한 가능성이 열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각 웹툰별로 여러 콘텐츠 활용 방안을 계속 모색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