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리우]네이마르, 브라질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 장식

독일과의 결승전, 선제골 이어 승부차기 마지막 슛 성공


[정명의기자] 네이마르(24, FC 바르셀로나)가 브라질의 올림픽 첫 금메달을 견인했다. 역시 에이스이자 해결사였다.

네이마르는 2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독일과의 결승전에서 프리킥 선제골과 승부차기 마지막 슛을 성공시켰다. 네이마르의 활약을 앞세워 브라질은 연장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독일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브라질 축구 역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이다. 올림픽 역사 120년 동안 한 차례도 축구에서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던 브라질이지만, 이번에는 에이스 네이마르를 앞세워 새역사를 썼다.

네이마르는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가 남달랐다. 자국에서 열리는 대회였기 때문에 첫 금메달에 대한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컸다. 2년 전 브라질 월드컵 때는 불의의 부상으로 대회 도중 하차하며 브라질이 준결승에서 독일에 1-7로 대패하는 참사를 지켜봐야 했다.

특히 네이마르는 이번 올림픽 대표팀의 주장을 맡고 있었다. 물론 기량 면에서도 팀의 핵심이었다.

브라질의 출발은 좋지 못했다. 조별리그 1, 2차전 남아공전, 이라크전에서 연속해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브라질답지 않은 성적. 상대가 강팀이 아니라는 점에서 브라질의 금메달 도전에는 우려의 시선이 쏟아졌다.

그러나 브라질은 조별리그 3차전에서 덴마크를 4-0으로 꺾으며 결국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8강에서는 콜롬비아를 2-0으로 꺾었다. 네이마르의 득점포도 8강전부터 가동됐다. 전반 12분만에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준결승행의 발판을 놓았다.

온두라스와의 4강전부터 네이마르의 몸은 완전히 풀렸다. 경기 시작 14초만에 선제골을 넣은데 이어 후반 추가 시간에도 골을 추가하며 6-0 승리를 완성시켰다. 4강전에서 네이마르는 어시스트도 2개를 보태며 브라질의 6골 중 4골에 관여하는 폭발력을 보였다.

독일과 결승전에서도 네이마르의 발은 빛났다. 독일은 탄탄한 수비 라인을 구축하며 브라질의 공세를 막아내고 있었다. 브라질로서는 답답한 경기 흐름이었다. 그 흐름을 단번에 무너뜨린 것이 네이마르였다

전반 27분. 직접 얻어낸 프리킥을 오른발로 정확히 독일 골문 왼쪽 상단 구석에 꽂아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린 것. 독일이 후반 14분 동점에 성공하며 연장전에 돌입, 승부차기까지 이어졌지만 끝내 웃은 쪽은 브라질이었다.

승부차기에서도 네이마르의 존재감은 빛났다. 양 팀의 1~4번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켰다. 이어 독일의 5번째 키커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고, 브라질의 5번째 키커가 바로 네이마르였다. 네이마르는 침착하게 공을 골문 안으로 차넣었다. 브라질의 올림픽 첫 금메달을 확정짓는, 브라질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네이마르의 슛이었다.

조이뉴스24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