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리우]'유종의 미' 차동민, 태권도 동메달 추가

남자 80㎏이상급 동메달결정전, 드미트리 쇼킨 연장 끝에 꺾어


[정명의기자] 태권도 대표팀의 '맏형' 차동민(30, 한국가스공사)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차동민은 2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이상급 동메달결정전에서 드미트리 쇼킨(우즈베키스탄)을 연장 끝에 꺾었다.

3회전까지 3-3으로 맞서며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선수는 연장전에 돌입했다. 골든 포인트제로 치러진 연장전에서 차동민이 11초만에 왼발 나래차기로 몸통 공격을 성공시켰다. 차동민의 동메달 획득 순간이었다. 이로써 차동민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8강까지는 운이 따랐다. 16강 상대였던 아르만 마르샬 실라(벨라루스)가 대회 직전 실시된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이며 출전 자격이 정지됐다. 차동민은 부전승으로 8강에 올랐다.

그러나 8강전에서 승리를 놓쳤다. 라딕 이사에프(아제르바이잔)에게 8-12로 패하고 말았다. 결국 패자부활전으로 밀린 차동민은 루슬란 자파로프(카자흐스탄)에게 15-8 역전승을 거두며 동메달결정전에 진출, 메달을 손에 넣었다.

한편 차동민은 한국 남자 태권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3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2008년 베이징에서 금메달을 딴 이후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8강에서 탈락했고, 이번 리우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조이뉴스24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