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 한국 선수단, 24일 해단식

본진 인천공항으로 귀국 당일 밀레니엄홀에서 기자회견도 마련


[류한준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2016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한국선수단 해단식을 연다. 선수단 본진은 오는 2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체육회는 "당일 오전 9시 45분부터 인천공항내 1층에 있는 밀레니엄홀에서 선수단 해단식 및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해단식에는 선수단을 비롯해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강영중 대한체육회장, 유관단체 인사, 참가종목 단체장, 선수단 가족, 미디어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단식은 최종삼 선수단 총감독의 성적보고를 시작으로, 강영중 회장의 식사, 김종덕 장관의 치사, 정몽규 선수단장의 답사 및 단기 반환 순으로 진행된다.

해단식 후 10시 5분부터는 강영중 회장, 선수단장, 부단장, 총감독, 본부임원, 리우하계올림픽대회 참가 메달리스트 및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기자회견이 진행된다. 기자회견에는 메달리스트 및 참가종목으로 양궁(7), 펜싱(3), 사격(3), 역도(2), 배드민턴(3), 육상(4), 카누(3), 체조(2), 근대5종(8), 수영(2), 레슬링(8)의 11종목 지도자 및 선수 45명과 선수단 임원 등 60여 명이 참가한다.

한편, 당일 오전 8시 10분, 대한항공 KE9062편으로 귀국하는 선수단 본진은 본부 임원 및 지원단을 비롯해 육상, 카누, 체조, 레슬링, 근대5종 등 총 70여 명이다. 보건 및 치안 문제로 미리 귀국했던 메달리스트들도 도착시간에 맞춰 인천공항으로 이동해 귀국한 선수단 본진과 함께 해단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국 선수단은 금 9개, 은 3개, 동메달 9개로 208개 출전국(난민팀 제외) 중 종합순위 8위를 차지했다. 지난 2004 아테네대회부터 4개 대회 연속으로 '톱 10' 성적을 달성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