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 8위 한국선수단 귀국, '수고 많으셨습니다'

4개 대회 연속 '톱10' 진입 성공…성적보고 및 해단식으로 마무리


[류한준기자] "수고 많았어요!"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이내)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올림픽 4회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한 2016 리우올림픽 출전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귀국했다.

선수단은 2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입국장에는 선수 가족을 비롯해 대한체육회 관계자, 취재진, 환영객이 이른 시간부터 모여 선수단의 도착을 기다렸다. 공항을 찾은 일반 승객들도 가던 길을 멈추고 선전하고 돌아온 선수단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선수단은 바로 공항을 떠나지 않았다. 해단식이 예정됐기 때문이다. 최종삼 선수단 총감독의 성적보고로 해단식 행사가 시작됐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금메달 10개 이상 획득과 함께 종합순위 10위 이내 진입을 목표로 삼았다.

한국은 금메달 9개, 은메달 3개, 동메달 9개를 따냈고 참가 206개국 중에서 종합순위 8위에 올랐다. 금메달 10개 목표에 한 개가 모자랐지만 '톱10' 진입에는 성공했다.

최 총감독은 "선수들 모두 정말 수고가 많았다. '10-10' 목표를 이루지 못했지만 지난 2004 아테네 대회부터 4회 연속 톱10 성적을 냈다"고 보고했다. 이어 "리우 현지에서 안전사고 또는 질병 발생 없이 대회가 잘 마무리됐다. 이런 부분에서 이번 대회는 성공적이었다고 본다"고 총평했다.

또한 최 총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해 다음 올림픽을 비롯한 각종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성적 보고에 이어 강영중 대한체육회 회장과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선수단 성적과 노력에 대해 치하했다.

강 체육회장은 "리우올림픽에서 선수들이 흘린 땀방울과 노력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며 "대회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모든 선수와 코칭스태프, 관계 임직원 모두 수고가 많았다"고 격려헸다. 김 차관도 "메달 획득 여부와 성적을 떠나 노력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정몽규 선수단장은 "양궁에서 전 종목 석권, 진종오의 사격 3연속 금메달 획득 등 올림픽 역사에 길이 남을 성적도 거뒀으나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분명히 드러난 대회"라고 했다. 정 단장은 "육상, 수영 등 기초 종목에 대한 기량 발전을 위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단장의 답사와 함께 선수단기 반환을 끝으로 해단식 행사는 마무리됐다.

한편, 해단식이 끝난 뒤 기보배, 장혜진, 최미선(이상 양궁) 박상영(펜싱) 김현우(레슬링) 손연재(리듬체조) 등 이번 대회 메달리스트와 주요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귀국 기자회견이 열렸다.

조이뉴스24 인천공항=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