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아 "'쪽쪽'이 야하다? 모기 소리에 쓴 곡"

19일 첫 정규앨범 '웃긴 밤' 발표


[정병근기자] 가수 권진아가 수록곡 '쪽쪽'이 모기 때문에 탄생했다고 밝혔다.

권진아가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정규앨범 '웃긴 밤'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권진아는 앨범 수록곡 '쪽쪽'에 대해 "회사에서 노래가 '왜 이렇게 야하냐'고 하는데 밤에 자다가 모기가 앵앵 거리고 짜증나서 쓴 가사다"고 말했다.

이어 "모기가 앵앵 거리는게 좋아하는 남자가 아른거리고 생각난다는 걸로 접목시켜서 만든 곡이다. 회사에 월말 평가가 있는데 그때 처음 들려드린 곡이고 앨범에 실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권진아는 이날 첫 정규앨범 '웃긴 밤'을 발표했다. 타이틀곡 '끝'을 시작으로 스무살 권진아의 감성과 목소리만으로 깊어가는 가을 밤의 외롭고 스산함, 홀로 여러 생각에 잠기는 밤의 표정을 어쿠스틱부터 발라드, 미디움템포까지 각각의 장르 속에 다채롭게 담겼다.

'끝'은 유희열이 작사, 라디가 작곡에 참여했고 윤석철이 편곡해 청아한 보이스와 스무살 답지 않은 깊은 감성을 담아내는 권진아의 맞춤곡으로 탄생됐다. '내가 갈게'라고 힘주어 노래하는 권진아의 애절한 목소리는 곡의 클라이막스로 흐르기까지 가슴 아픈 고백을 절절하게 읊는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