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1. "올해도 폴더블폰 대박날까"…삼성 '갤럭시Z4' 예약 첫날 성적 '굿'

    "전작은 플립과 폴드 비중이 7대 3이었지만, '갤럭시Z4' 시리즈 비율은 6대 4정도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4' 시리즈가 내⋯

  2. "삼성인데 왜 이래?"…'1.7억' 마이크로 LED TV, 출시 2년도 안돼 불량 속출

    '초고가'인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가 출시한 지 2년도 채 안돼 곳곳서 불량품이 나오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뽐내는 쇼케이스 공간이나 대규모 전시장⋯

  3. [尹취임 100일] 친기업 행보에 재계 '환영'…"민간자율 기조 흔들리지 말아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취임 100일째를 맞이한 가운데 재계가 그간의 행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감세 기조 속에 민간 주도 성장을 이어가며 친기업적인 경제⋯

  4. 코 앞에 닥친 '스태그플레이션'…"韓, 올 하반기 진입 가능성 높아"

    최근 수십 년만의 스태그플레이션 발생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경제가 올해 하반기 2% 초반 성장으로 잠재성장률 이하로 성장할 경우 사실상 스⋯

  5. '김치냉장고 강자' 위니아, 애플 서비스센터 홍보…무슨 일?

    대유위니아그룹의 위니아에이드가 국내 최다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를 보유하게 됐다. 위니아에이드는 최근 경기도 남양주 별내에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 30호점⋯

  6. "이래서 삼성이 최고"…올 상반기 매출·영업익 증가폭 모두 '1위'

    국내 주요 대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이 작년보다 358조원 늘어난 1천641조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9조원이 늘어 매출보다 증감률은 낮았지⋯

  7. 한종희 이어 장덕현도 나섰다…'부산 엑스포' 유치에 삼성 계열사 총동원

    삼성전자, 삼성전기 등 삼성의 주요 계열사 임원들이 국내외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엑스포 개최지 선정이 예⋯

  8. [종합] "스톡옵션이 효자"…신동빈 뛰어 넘은 올 상반기 '연봉킹' 누구?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 대표이사가 현직에 있는 10대 기업 총수들을 누르고 올 상반기 국내 상장사 임직원 보수 '톱'을 차지했다. 재계 총수⋯

  9. [상반기 연봉] 정호영 사장, LGD서 17억 수령…"리더십 발휘 인정"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올해 상반기에 17억원대의 보수를 받았다. 작년 호실적 달성 여파로 상여금이 지급되면서 정 사장의 연봉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5배⋯

  10. [상반기 연봉] "작년보다 더 올랐다"…구광모 LG 회장, 71억원 받은 이유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만 71억3천9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친환경 바이오 원료에 대한 설명⋯

  11. 이재용 복권 후 삼성 준법위 첫 회의…이찬희 "지배구조 개선 지켜봐 달라"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이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향해 국가 경제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요청했다. 또 삼성의 지배구조 개선⋯

  12. [상반기 연봉] 김준기 창업주, DB하이텍서만 약 14억원 받았다

    불미스러운 일로 회장직에서 물러났다가 지난해 미등기임원으로 복귀한 김준기 창업주가 올 상반기에 DB하이텍에서만 14억원이 넘는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

  13. [상반기 연봉] "작년 한 해보다 많다"…구본준 회장, 올 상반기 보수 55억원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만 홀딩스·세미콘으로부터 54억9천7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받은 보수(35억9천만원)보다 53.1% 늘어난 액수⋯

  14. 정권 교체 후 한일 경협도 '해빙' 조짐…기업 57.0% "경제협력 원해"

    문재인 정부 당시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로 얼어붙었던 한일 관계가 윤석열 정부 들어 해빙 분위기를 맞이한 가운데 국내 기업 절반 이상이 한일⋯

  15. 시총 변화에 CEO 희비 갈렸다…신학철 '방긋' VS 한종희 '우울'

    국내 500대 기업의 대표이사(CEO) 취임 이후 현재까지 시가총액을 가장 많이 끌어올린 CEO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16. [르포] "존 레전드도 다녀갔다"…삼성이 美 뉴욕 '도살장 거리'에 부린 마법

    과거 도살장과 정육점이 밀집해 있던 미국 뉴욕 맨해튼 워싱턴 스트리트 837번가. '미트 패킹' 지역으로 불리던 이곳은 한 때 비린내가 진동하고 파리가 들끓는 곳⋯

  17. 선 넘은 中 샤오미, 현대차에 도전장…"2024년 스마트 EV 업계 이끌 것"

    한 때 '대륙의 실수'라는 별칭으로 불렸던 중국 IT 제조업체 샤오미가 모바일·가전 사업을 넘어 자율주행 시장까지 넘보며 현대자동차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6⋯

  18. ESG 경영 잘하는 HK이노엔·이수화학…'지배구조' 비결은 '이것'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움직임이 전 기업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내부 임직원들의 공감이 우선 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중소·⋯

  19. "충전기 빼는 게 친환경?"…'원가절감' 비판 속 삼성전자 해명은

    최근 애플, 샤오미 등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친환경'을 앞세워 기본 패키지에 충전기를 제공하지 않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향후에도 포함하지 않을 계획이라⋯

  20. '온도'에 힘준 '갤워치5'…'혈당 측정' 질문에 삼성전자 답변은?

    스마트워치가 패션 아이템을 넘어 건강 관리를 위한 필수 아이템으로 각광 받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헬스 케어 기능' 강화를 위한 움직임에 속도를 내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