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조인성 "가장 마음 쓰이는 후배는 이광수"(인터뷰)


"김우빈, 도경수를 너무 좋아해" 웃음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조인성이 든든한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 제작 우주필름)의 개봉을 앞둔 배우 조인성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는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 분)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 분)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다.

이날 조인성은 '더 킹'에 얽힌 제작기부터 절친한 동료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답했다. 이광수, 도경수, 송중기, 김우빈 등 든든한 믿음을 주는 선후배 배우들에 대해 언급하며 그는 가장 마음이 쓰이는 후배가 있는지 묻는 질문을 받았다. "혹시 도경수를 가장 아끼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는 "(도)경수는 (김)우빈이의 사랑"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우빈이가 경수를 너무 좋아해요. '내 사랑 도경수, 어디야'라고 할 정도로요.(웃음) 저는 (이)광수가 많이 마음이 쓰여요. (송)중기는 워낙 자기 몫을 충분히 120% 다 하는 친구고요. 물론 광수가 그렇지 않다는 건 아니에요. 하지만 광수의 경우 배우의 이미지도, 예능인의 이미지도 있잖아요. 자기가 더 갈망하는 일이 배우일 수도 있는데, 알려져 있는 모습은 예능인이라서 그 시선 앞에 '나는 배우입니다'라고 말 못하는 자신 안의 에고도 있고요."

이광수를 향해 조인성은 예능과 드라마를 오갈 수 있는 재능과 인기를 누리라는 조언을 했다. 조인성은 "이광수에게 '그 둘을 (따로) 생각 안하면 좋겠다고, 구분지으려 하니 힘들지 너는 연기도 예능도 할 수 있는 사람 아니냐'라고 말했다"고 알렸다.

이어 "과거엔 아이돌 출신 배우들을 향한 편견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이광수에게 '그런 세상에서 옛날 사고를 가지고 '배우로 보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은 너만 힘드니 그렇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했다. 그런 면에서 차태현 형의 존재가 큰 힘이 되는 것도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 킹'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