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의 리모델링 #김희철 #유라 #절친 손님들


"메뉴판토크 등 새 코너 신설, 더 편안하고 유쾌해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인생술집'의 리모델링은 성공할까.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이 오는 11일 밤 11시부터 확장 이전해 돌아온다. 신동엽, 김준현에 김희철과 유라가 새롭게 투입돼 신선한 케미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달라져 돌아오는 ‘인생술집’의 세 가지 변화 포인트를 짚어봤다.

#젊음-김희철+유라가 더할 시너지

확장 이전해 돌아오는 '인생술집'에는 기존 MC 신동엽, 김준현에 이어 김희철과 유라가 새로운 MC로, 그룹 '신현희와 김루트'의 김루트가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해 젊고 밝은 에너지를 더할 예정이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가감 없는 대화를 이끌어내는 김희철과 솔직한 매력으로 사랑 받고 있는 걸스데이 유라, 마지막으로 미지의 캐릭터 김루트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되는 것.

평소 절친인 MC 김희철, 유라 두 사람의 수려한 입담은 '인생술집'에 빼놓을 수 없는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한층 넓어지고 밝아진 인테리어로 꾸며진 '인생술집' 변화도 눈여겨볼만 하다는 전언이다.

#절친 손님들

이번 '인생술집'에서는 매회 두 명 이상의 손님이 방문해 보다 풍성한 이야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인생술집’을 방문하는 손님들은 실제 절친들로 대중들이 잘 알지 못했던 이외의 인맥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인생술집' 제작진은 "실제 절친한 친구와 방문하는 만큼 편안하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솔하게 놀다가는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업그레이드 진솔한 토크-메뉴판 토크등 신설

그간 '인생술집'은 술보다 사람에게 취한다는 콘셉트 하에 격식과 긴장을 벗어놓은 공간에서 매회 스타들의 인간적이고 진솔한 이야기가 공개돼 눈길을 끈 바 있다. 확장 이전해 돌아온 '인생술집'에서는 보다 업그레이드 된 진솔한 토크와 재미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게스트들이 선택하는 토크 소재에 따라 메뉴와 가격대가 달라지는 '메뉴판 토크', 재미 요소가 약하거나 무리수 토크라 판단 됐을 때 등장하는 '인생술집'만의 벌칙 등 새로운 코너들을 선보인다. 또 토크 소재에 따라 가격 측정이 천차만별인 '메뉴판 토크' 등 새로운 코너가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인생술집' 포스터를 살펴보면 상큼한 주황색과 하늘색을 배경으로 건배를 하는 출연진들의 경쾌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보다 상큼하고 유쾌해진 '인생술집'의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