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무수리는 정혜성 "트라우마 극복했다"


"어릴 적 성악 전공"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복면가왕'의 '무수리'는 배우 정혜성이었다.

14일 MBC '일밤- 미스터리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새 가왕 자리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경연이 그려졌다.

네 번째 1라운드 대결에서는 '강백호'가 승리를 거두고 '무수리'가 솔로곡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부른 '무수리'는 배우 정혜성이었다.

정혜성은 "어릴 적 성악을 했었고 부산시립합창단에서 활동했고 창작가요제에도 나갔다"며 "중간에 쉬고 다시 노래해 콩쿨을 나갔는데 입상도 못 했다. 그 뒤로 어릴 때 꿈이 좌절돼 어린 마음에 상처를 받아 노래를 잘 안불렀었다. 이걸 준비하며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그는 "큰 숙제를 마친 기분"이라며 "'복면가왕'을 통해 트라우마를 극복했다. 다들 힘내시길 바란다"고 출연 소감을 알렸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