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가요계 대표 댄싱머신 효연·공민지 출격


춤과 예술의 관계 안건으로 상정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댄싱머신' 효연과 공민지가 '비정상회담'에서 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효연과 공민지가 "춤도 예술로 인정받아야 된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상정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은 발레의 고장, 러시아에서 온 일일 비정상 대표 스웨들리나가 출연해 주제에 어울리는 다양한 소식을 전한다.

효연과 공민지는 등장부터 비정상 대표들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평소 어떤 게스트가 나와도 차분함을 유지하던 독일의 닉과 중국의 왕심린은 "숨도 못 쉴 정도로 떨린다"며 수줍은 팬으로 변신했다. 반면, 일본의 오오기는 "나는 팝핀의 대가"라며, 효연에게 춤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효연과 공민지는 "춤이야말로 감정을 표현해내는 종합예술이라고 생각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각 국에서의 춤에 대한 인식도 궁금해 했다. 이에 멤버들은 각 나라 전통춤부터 최신 유행댄스까지 소개했다. 특히 각국의 '댄싱머신'에 대한 소개를 할 때는 자국 대표야말로 최고라며 뜨거운 논쟁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5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