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측 "'화유기' 출연? 결정된 바 없다"


'화유기' 손오공 역 출연 물망…차기작 행보 관심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배우 박보검이 홍자매의 손을 잡을까.

4일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박보검의 tvN 드라마 '화유기' 출연은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박보검이 차기작으로 tvN 드라마 '화유기'에 출연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박보검은 주인공 손오공 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보검이 '화유기'에 출연하면 지난해 방영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된다. 박보검의 차기작 행보에 대해 관심이 높은 가운데 '화유기'에 출연할지 관심이 쏠린다.

'화유기'는 고전 서유기를 현대물로 재창조한 로맨틱 판타지극이다. 치명적 퇴폐미를 지닌 제천대성 손오공과 독보적 속물근성을 지닌 삼장법사 진선미가 2017년 악귀가 창궐하는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았다.

'화유기'는 '쾌걸춘향' '마이걸' '환상의 커플' '쾌도 홍길동' '미남이시네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 등을 써온 스타작가 홍자매의 신작이다. 연출은 MBC '선덕여왕' '최고의 사랑' 등을 연출한 박홍균 PD가 맡았다. 차승원이 극중 성공한 기업인이자 인간계에서 신선이 되기 위한 수행을 하는 우마왕 우휘철 역으로 출연한다.

한편, '화유기'는 오는 12월 tvN 토일극 편성을 논의 중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