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노윤호 귀환·슈퍼주니어 눈물…SM타운, 뜨거웠다


8일 'SM타운' 콘서트 개최…4만5천팬 열광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왕의 귀환을 알렸고 레드벨벳과 엑소, 소녀시대가 뜨거운 SM의 여름을 예고했다. 성민의 보이콧 논란을 겪은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복잡한 심경을 전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8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상암 월드컵 주경기장에서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인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 공연이 열렸다.

3년 만에 개최된 SM타운 월드투어에는 4만5천여 관객이 찾아 공연장을 빼곡히 채웠다. 'SM의 조상돌' 강타와 보아를 비롯해 동방신기 유노윤호,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루나, 엑소, 이동우, 제이민, 헨리, 레드벨벳, NCT127, NCT드림 등이 총출동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4시간30분 동안 52개의 무대에 환상적인 춤과 음악이 몰아치며 'SM이 곧 K팝 대표'임을 입증했다.

이날 콘서트는 특히 유노윤호의 전역 후 첫 무대부터 최근 멤버의 보이콧 논란을 겪은 슈퍼주니어의 무대 등으로 개최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터. 여러모로 뜨거웠던 콘서트의 이모저모를 살폈다.

유노윤호, 돌아왔다…바지 터진 열정 무대

이날 무대는 유노윤호의 전역 후 첫 무대로 기대를 모았던 터. 유노윤호는 NCT와 레드벨벳, 소녀시대, 샤이니, 보아, 엑소의 무대가 모두 끝난 후 가장 마지막에 등장했다. 동방신기를 상징하는 붉은색 야광봉이 공연장 곳곳에서 빛났다.

팬들의 함성 속 등장한 유노윤호는 신곡 'Drop' 무대로 공연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유노윤호는 홀로 '주문'과 '왜' '썸바디 투 러브' 등 동방신기의 히트곡 메들리를 불렀다.

무대 후 떨린다고 첫 인사를 전한 유노윤호는 "너무 오랜만이라 긴장 많이 했다. 많은 후배와 선배들과 엄청난 공연을 준비했는데 재미있으신가요"라고 물었다. 그는 "저 혼자 무대를 꾸미다보니 걱정을 많이 했다. 창민이가 연락을 해왔다. 제 느낌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유노윤호는 "처음 열심히 하다보니 바지가 찢어졌다"고 말하며 무대 뒤로 잠시 사라졌다. 전역 후 첫 무대에서 잊지 못할 에피소드를 남겼다.

슈퍼주니어의 눈물 "무대 서지말까 고민했다

슈퍼주니어는 리더 이특과 김희철 예성 신동 등 4인이 '쏘리쏘리' '미인아' '매직' 등의 무대를 꾸몄다. 최시원 동해 은혁 려욱 규현 등은 현재 병역 의무 이행 중이고, 팬들의 보이콧 논란에 휩싸인 성민과 음주운전 물의를 빚은 강인은 이번 공연에 불참했다. 특히 성민이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에 사과하고 슈퍼주니어를 위해 팀의 새 음반 활동에서는 빠지겠다고 밝힌 후 슈퍼주니어의 첫 무대라 더욱 관심이 쏠렸다.

멤버의 공백을 언급한 슈퍼주니어는 "우리가 국내 최다 멤버로 데뷔해서 오늘 SM타운 댄스팀 중 가장 적은 멤버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우리 마음도 복잡하고 답답하다"라고 말했다. 이특은 "4명 밖에 못 선다고 하니 말년 휴가를 나온 동해와 규현이 함께 해주고 있다. 규현까지 갔다오면 완전체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신동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고 기분을 표했고, 김희철은 "4명 밖에 없다. 네 명이서 서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멤버들이 다 나오면 그 때 서는게 맞지 않나 생각했는데 이렇게 오게 됐다"고 말했다. 군 제대 후 SM타운 콘서트에 서게 된 예성은 "감회가 새롭다"고 눈물을 쏟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특은 "만감이 교차한다. SM에서 18년이었고, 제 인생은 슈퍼주니어였다. 슈퍼주니어로 13년 동안 자신의 모든 것을 포기하면서 섰다. (팬들은) 들어오는 길은 있으나 출구는 없다"고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당부하며 눈물을 떨궜다. 팬들은 그 어느 무대보다 뜨거운 박수로 슈퍼주니어를 응원했다.

레드벨벳-엑소-소녀시대, 뜨거운 여름 컴백

이날 콘서트는 레드벨벳의 첫 컴백 무대가 펼쳐졌으며, 엑소, 소녀시대 등의 컴백 예고로 SM의 뜨거운 여름을 예고했다.

컴백을 하루 앞둔 레드벨벳은 '러시안 룰렛'과 '덤덤'으로 무대를 달궜으며, 여름 미니앨범 '더 레드 썸머'의 타이틀곡 '빨간 맛'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빨간맛'은 레드벨벳 특유의 상큼함과 청량함이 묻어나는 썸머송으로, 또 한 번 히트를 예감케 했다.

소녀시대는 '훗'과 '파티' '지' 등 히트곡 무대를 선보이며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무대 후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무대를 뒤에서 보며 빨리 신곡 무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했다. 새로운 무대를 보여주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하다"고 말했다. 이어 "곧 새로운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열심히 하고 있다"고 8월 컴백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중독'과 '로또' 무대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꾸민 엑소는 "재미있는 무대 많이 준비했다. 얼마 후에 엑소의 컴백이 있는 만큼 엑소도 달아올랐다. 이 더위를 강타할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이런 콜라보는 처음이지?'…SM타운의 특별한 선물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은 'SM타운 라이브'에서만 만날 수 있는 선물 같은 특별한 무대였다.

선데이X도영은 SM스테이션 시즌1 발표곡 '보여'로, 강타X예성은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OST 곡 '먹지'로 환상의 하모니를 자랑했고 효연과 태용은 '워너비'로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찬열과 웬디는 드라마 '도깨비' OST '스테이 위드 미'로 달달한 무대를 선물했고, 헨리와 마크는 '끌리는 대로', 희철과 백현은 '나비잠'을, 신동과 UV는 '이태원 프리덤'으로 이색 무대를 꾸몄다.

이날 마지막 무대는 SM타운에 출연한 모두 가수들이 함께 꾸몄다. 'K팝 대표' 가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H.O.T의 '빛'을 부르는 장면은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 손을 맞잡고 부르는 흥겨운 무대에 각각의 야광봉을 든 팬들도 모두 하나가 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노윤호 귀환·슈퍼주니어 눈물…SM타운, 뜨거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