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지창욱 "'수트너' 노지욱과 실제 성격 달라"


"연기에 원재 제 모습 묻어나와"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지창욱이 연기했던 캐릭터와 실제 자신을 비교했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의 종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의 노지욱이라는 인물은 완벽해 보이지만 굉장히 인간적인 매력이 있다"며 "하지만 성격은 저와 다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연기를 했기 때문에 노지욱 캐릭터에 원래 제 모습이 묻어나올 수밖에 없었다"며 "말이나 제스처 같은 표현 방식이 특히 그랬다"고 말했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에 대해 "오랜만에 액션이 없는 작품이었다. 로맨스와 코미디가 있는 드라마였다"며 "코미디 장르를 하고 싶었는데 '수상한 파트너'로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소소한 장면들을 촬영할 수 있어 몸과 마음이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구체적인 종영 소감을 전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에서 기소 성공률 1위의 잘 나가는 츤데레 뇌섹검사 노지욱을 연기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지창욱 "'수트너' 노지욱과 실제 성격 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