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해투' 유재석 "워너원 개인 연습생 김재환 보고싶었다"


하성운 향해서는 "합류 순간 눈물 났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유재석이 워너원 멤버들을 향한 남다른 관심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연출 박민정)의 '전설의 조동아리' 코너에서는 Mnet '프로듀스 101'으로 결성된 그룹 워너원이 첫 지상파 예능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이날 등장 후 워너원은 완전체로 프로듀스101에서 선보였던 대표곡 나야나 무대를 선보였다. '조동아리' 멤버들도 이들의 무대에 박수를 보내며 즐거워했다.

워너원을 향한 뜨거운 반응을 보인 유재석을 향해 '조동아리' 멤버들이 "왜 저 쪽만 칭찬하냐"고 묻자 유재석은 "육신만 여기 있지 마음은 저기"라며 "워너원을 보며 미안한 게 문자투표를 바빠서 못한 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에 강다니엘은 "역시 유느님이다"라며 유재석을 향한 감탄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재석은 유일하게 개인 연습생으로 워너원에 합류한 김재환에게 시선을 돌렸다. 그는 "김재환을 보고 싶었다. 유일하게 기획사 없이 홀로 참가해 들어간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조동아리'에서 기획사가 없는 출연자인 김수용과 김재환을 서로 인사시켜 웃음을 안겼다. 이날 김재환은 워너원의 보컬답게 스틸하트의 '쉬즈 곤'을 한 소절 부르며 패널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마지막 멤버로 합류한 하성운에게 유재석은 "하성운이 11등이 됐을 때 눈물이 났다"고 시청 소감을 말했다. 하성운은 강다니엘의 '열어줘' 허벅지춤에 도전해 환호를 이끌어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해투' 유재석 "워너원 개인 연습생 김재환 보고싶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