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17 BIFF]'메소드' 윤승아 "가장 행복했던 작품"


"모든 것들이 메소드였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윤승아가 영화 '메소드'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메소드'(감독 방은진, 제작 모베터필름)의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성웅, 윤승아, 오승훈, 방은진 감독 등이 참여했다.

윤승아는 "어떤 작품을 작업할 때보다 가장 행복했다"며 "희원으로 살았을 때 그 순간 깊이 빠지고 즐겼다"고 말했다.

윤승아는 "스태프들과의 소통 등 모든 것들이 메소드였다"고 덧붙여 소감을 밝혔다. 윤승아는 극 중 재하의 오랜 연인 희원을 맡아 재하와 영우 사이에서 갈등하는 섬세한 내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메소드'는 배우 재하(박성웅 분)와 스타 영우(오승훈 분)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완벽, 그 이상의 스캔들을 그린 영화다. '집으로 가는 길', '오로라 공주', '용의자X' 등 강렬한 작품으로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포착한 방은진 감독의 신작이다.

한편, '메소드'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17 BIFF]'메소드' 윤승아 "가장 행복했던 작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