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나운서국 팟캐스트, 첫 게스트는 최승호 사장"


'아나운서 공화국' 런칭 "아나운서들 할 이야기 많아"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BC 아나운서들이 팟캐스트 '아나운서 공화국'의 첫 게스트로 최승호 사장이 출연한다고 말했다.

MBC 아나운서들은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팟캐스트 런칭을 알렸다. 신동진, 차미연, 손정은, 김나진, 강다솜, 김초롱, 박창현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MBC 아나운서들은 팟캐스트 '아나운서 공화국'를 개국, 지금까지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아나운서들의 다양한 모습과 더불어 아나운서들만의 시선으로 흥미와 관심사를 대방출한 콘텐츠가 탄생할 예정이다. 첫회 게스트로는 최승호 사장이 출연한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향후 게스트 섭외 계획을 묻자 "처음에는 외부의 거물급 게스트를 모셔야 되겠다고 했다. 김민식 PD를 만나 팟캐스트 방향을 물어본 적이 있다. 손석희 사장도 도전해 보겠다고 했더니, 김 PD가 '아나운서가 자산이니까, 아나운서들이 뭔가를 만들어내. 그래도 충분할 것 같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다. 최승호 사장도 실패를 해도 내는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생각의 전환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신 아나운서는 "아나운서들이 할 이야기들이 무궁무진하다. 10회 정도 하다보면, 우리의 전략적인 무기를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우리의 콘텐츠가 헛되지 않고, MBC 아나운서국이 몇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지렛대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다시 좋은 MBC' 브랜딩을 위한 실체적 액팅, 지상파 TV 한계를 뛰어넘는 경쟁력 있는 디지털 콘텐츠, 아나운서국 자체 역량 강화 등 MBC 디지털 콘텐츠 전략의 최전선이 될 수 있게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차미연 아나운서는 "그동안 들려주지 못한 아나운서들의 진짜 이야기, 타켓이나 콘텐츠를 특정하지 않은 가지각색의 이야기를 들려주게 될 것"이라며 "아나운서들의 진심이 담긴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큰 그릇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누구에게나 말할 권리가 있다. 그 권리를 오롯이 수행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나라라도 만들어 말할 권리를 지켜내고 문화를 전파하겠다는 각오"라고 덧붙였다.

MBC 팟캐스트 '아나운서 공화국'은 매주 금요일 유튜브와 페이스북,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서 방송을 업로드 할 예정. 29일 첫녹화가 진행되며, 2월 2일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