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 정진영 "故김주혁 사건 후 작품 톤 변화"(인터뷰)


"영화 후반 작업서 톤 약간 바뀌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정진영이 영화 '흥부'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故김주혁을 회고했다.

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이하 '흥부', 감독 조근현, 제작 대명문화공장·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둔 정진영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정진영은 "이 영화에 많은 분들이 관심 있는 이유 중 하나, 그 중심에는 주혁이가 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영화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주혁이 이야기를 하는 게 굉장히 조심스럽다"며 "같이 연기한 동료 배우라서 말할 수 있지만 고인을 거론하는 게 실례가 될 수 있다. 그래서 어려웠고 가라앉게 된다"고 했다.

정진영은 "아무래도 주혁이 일이 있었기에 영화 후반 작업에서 톤을 약간 바꾸는 게 필요했을 것 같다"며 "이 이야기는 고전 '흥부전'에 많이 담긴 해학을 다듬고 쳐내는 작업이 필요했고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완성본을 봤는데 이야기를 잘 다듬었다. (감독님이) 편집할 때 애썼겠다 싶었다"고 영화를 본 소감을 전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고전소설 '흥부전'을 재해석한 작품이다.

정진영은 조선을 가지려는 야심가, 놀부의 실제 주인공 조항리 역을 맡았다. 최고 권력 가문인 광양 조씨의 병조판서 조항리. 그 대척점에 선 금산 김씨의 김응집과 세력 다툼이 치열한 가운데 동생 조혁은 걸림돌. 도성 최고의 글쟁이 흥부 소식을 듣고 그의 글을 이용해 조선을 호령할 거대한 야욕과 냉혈함을 드러낸다.

故김주혁은 힘든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흥부전의 실제 주인공 조혁 역을 연기한다. 형을 찾아달라며 찾아온 천재작가 흥부(정우 분)에게 새로운 깨달음을 주고 민심을 일으킬 소설 집필을 권하는 인물이다.

한편 '흥부'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