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변요한, 모던 뇌섹남 변신 '댄디+아련'


김태리 정혼자 김희성 역, 세련된 구렛나루 파격 변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미스터 션샤인' 변요한이 자유분방하면서도 아련한 고독함을 드리운 '모던 뇌섹남'으로 변신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김희성 역을 맡은 변요한의 스틸 사진이 공개됐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변요한은 극중 일본에서 10년을 유학하고 혼인을 위해 조선으로 들어온, 어릴 적부터 정략적으로 맺어진 고애신(김태리)의 정혼자 김희성 역으로 나선다. 극중 김희성은 고약하기로 소문난 조부와 비겁하기로 소문난 아버지에 대한 반감을 갖고 있는 인물. 자칭 박애주의자이자 타칭 바람둥이로, 다정하고 재밌고 돈 많고 잘생긴, 모든 것을 다 갖춘 '모던 뇌섹남'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산한다.

'육룡이 나르샤'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브라운관 복귀에 나선 변요한이 세련된 구레나룻에 고급스런 의상 그리고 댄디한 미소를 장착한, 파격 변신을 펼쳐냈다. 극중 김희성이 신사모와 코트, 붉은 빛 넥타이를 맨 채 하얀 꽃다발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장면. 반면 김희성이 우수에 찬 눈빛을 드리운 채 고민에 빠진 듯한 모습을 보이는데 이어 눈시울에 눈물이 맺혀있는 아련한 면모까지 드러내면서 호기심을 높였다.

변요한은 촬영 중간 특유의 쾌활한 성격으로 농담을 건네거나 대화를 던져, 무게감 있는 현장의 분위기를 풀어내고 있다. 카메라 불이 켜지면 바로 능청스럽고 자유분방한 룸펜 김희성으로 돌변, 제작진을 놀라게 하고 있는 터. 탄탄한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김희성 캐릭터를 완성해내고 있다는 전언이다.

제작사 측은 "변요한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자신이 원하지 않는 삶에 대해 고민하는 김희성 역으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며 "격변하는 구한말 조선에서 자유분방하면서도 남다른 열정을 지닌 김희성이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변요한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총 24부작으로 구성된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법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7월 7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