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선동열 감독, '방심은 금물'


야구대표팀, 자카르타 입성 후 첫 공식 훈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아시안게임 3회 연속이자 통산 5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여정을 풀었다.

선동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야구대표팀은 지난 18일 공식 소집됐다. '선동열호'는 잠실구장에서 국내 훈련 일정을 소화한 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23일 출발했다.

야구대표팀은 24일 오후 자카르타 시내에 자리한 라와망운 스포츠 컴플렉스내 야구장에서 첫 공식 연습을 가졌다. '선동열호'가 이번 대회 기간 이곳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25일부터는 GBK 야구장에서 연습이 잡혀있다. 이후 대만과 첫 경기(26일)를 시작으로 1라운드를 치르고 메달 색깔이 결정되는 슈퍼 라운드까지 경기 장소는 바뀌지 않는다.

야구대표팀은 전날(23일) 늦게 자카르타 공항에 도착했다. 선 감독은 "선수촌에 도착해 짐을 푸니 새벽 1시 정도"라며 "선수들은 조금은 피곤해 한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가볍게 몸을 풀며 자카르타에서 첫 연습을 시작했다. 한국에 당일 배정된 연습은 두 시간이다. 선 감독은 "내일(25일)은 수비 훈련에 좀 더 집중할 계획"이라고 얘기했다.

아무래도 경기를 계속 치러야하는 GBK 야구장 그라운드에 선수들이 적응해야하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신경쓸 부분이 있다. 조명탑 높이다.

선 감독은 "이곳(라와망와 야구장)도 그렇지만 GBK 야구장도 조명탑이 국내 구장과 비교하면 낮은 편"이라며 "뜬 공 수비를 할 때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 감독은 "첫 상대인 대만보다는 일본이 좀 더 까다로운 상대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렇지만 어느 한 팀도 방심할 수 없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할 뿐이고 그렇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자카르타(인도네시아)=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