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시간', 김정현 하차 대타 투입 없다 "극본 수정 계획"


김정현 "건강상 이유로 드라마 하차, 남은 촬영 최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MBC 수목드라마 '시간'에서 하차한다. '시간'은 대타 배우 투입 대신 극본을 수정한다는 계획이다.

26일 MBC는 "수목드라마 '시간'에서 시한부 인생을 사는 재벌 2세 역을 맡아 열연중인 배우 김정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드라마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소속사 측은 "배우 김정현의 건강 문제로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되었다. 그동안 작품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는 김정현의 강한 의지로 치료를 병행하며 촬영에 임해왔고, 제작진도 배우의 의지를 최대한 수용하여, 스케줄 조정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며 작품을 끝까지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지만, 최근 심적·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차례 논의한 끝에 결국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하차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드라마 '시간'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과 제작진 그리고 함께 출연한 배우 분들께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치게 되어 배우 본인도 매우 상심이 큰 상태다. 치료와 회복에 전념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현과 서현이 주연하는 '시간'은 32부작 중 총 16부작까지 방송된 상태로, 현재 절반 가량을 남겨두고 남자 주인공이 하차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됐다.

MBC 측은 "천수호 역에 투입할 다른 배우를 찾거나 조기종영을 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정현은 현재까지 찍은 분량을 토대로 예정된 회차를 마무리 하며, 향후 극본은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시간' 제작진은 "남은 촬영 부분은 최선을 다해서 임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주연 배우 중도 하차로 작품은 당초 기획의도와는 다른 방향으로 마무리 지을 가능성이 높아 완성도 면에서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김정현과 서현의 멜로가 드라마의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의 감정선을 따라왔던 시청자들의 아쉬움도 클 것으로 보인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