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지수·정채연·진영 캐스팅


8부작, 내년 공개 목표로 올해 제작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14일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제, 극본 김민서, 연출 오진석, 크리에이터 정현정)의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세 청춘 3인방 지수, 정채연, 진영 등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고 2019년 공개를 목표로 올해 제작에 돌입한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연애감정제로인 대학생 '남사친'과 '여사친', 그리고 그 '여사친'에게 설렘을 느끼는 '남사친의' 절친인 한 남자가 펼치는 첫사랑 이야기다.

'마이 블랙 미니드레스'를 집필한 김민서 작가가 참여하고, '아이가 다섯' '연애의 발견'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를 집필한 정현정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합류한다. 드라마 '용팔이' '결혼의 여신'을 연출한 오진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지수, '혼술남녀'를 통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던 정채연,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설렘을 선사했던 만능 엔터테이너 진영이 주연 3인방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는 총 8부작으로 제작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지수·정채연·진영 캐스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