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회 BIFF]'버닝' 전종서 "유아인, 닮고 싶은 부분 많아"


"촬영 끝나지만 연결된 느낌"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전종서가 소회를 밝혔다.

6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위치한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의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유아인과 전종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종서는 "같이 연기를 할 수 있었던 배우들이 정말 좋았다. 감독님 또한 연기할 때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하셨기 때문에 모든 것들이 좋았다"라고 만족스러웠던 작업 과정을 밝혔다.

이어 "이창동 감독님이 '이렇게 다같이 만난 건 운명이다'라고 했다. 그 말이 맞는 것 같다. 촬영이 다 끝났지만, 우리 모두가 연결돼 있다는 느낌이다. '운명과 운명'이라는 말이 가장 깊게 와닿는다"라고 했다.

전종서는 특히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유아인에 대해 "함께 연기해 재밌었고 닮고 싶은 부분이 많았다"라고 웃었다.

지난 5월 개봉한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바탕으로 한 작품.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편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은 배우 이나영 주연작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 폐막작은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외전'이다. 초청작은 79개국 323편으로 월드 프리미어 상영작은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이다. 오는 13일까지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