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달' 이이경 "김선아와 호흡 행운, 많이 의지해"


'내 뒤에 테리우스' 후속 21일 첫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와 이이경이 케미에 자신감을 보였다.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선아와 이이경, 남규리, 차학연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극중 김선아는 아동 상담사 차우경 역을, 이이경은 강력계 형사 강지헌 역을 맡았다. 어느 날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게 되고, 이후 연속적으로 벌어지는 미스터리 사건들의 진실을 찾아 나서게 된다.

신작 드라마들과 맞붙게 된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상대방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이경은 "김선아와 함께라서 너무 다행이다. 의지를 할 수 밖에 없다. 다 받아주고 감사할 따름이다. 제 캐릭터도 고민해준다. 저 때문에 피곤할 것 같다"고 웃었다. 김선아 "맨날 웃겨준다. 맨날 사준다고 하는데 아직 사준적은 없다"고 눙을 쳤다.

이이경은 "저희 좋아보이죠? 정말 행운이다. 럭키"라며 김선아와 다정하게 팔짱을 끼기도 했다.

김선아는 "올해의 마지막 수목 드라마다. 추운 겨울에 스태프, 배우들과 열심히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하겠다. 가슴에 남는 작품으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MBC '화정', '이상 그 이상' 등을 연출한 최정규PD와 MBC '케세라세라',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가 의기투합 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내 뒤에 테리우스' 후속으로, 오는 21일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