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달' 남규리 "피어싱에 바이크, 기존과 상반된 캐릭터"


"이질감 느껴지지 않도록 노력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붉은 달 푸른 해' 남규리가 여성미를 벗고 강렬한 캐릭터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선아와 이이경, 남규리, 차학연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남규리는 극중 보이시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의문의 인물 전수영 역을 맡았다. 베일에 싸인 듯 의미심장하고, 어딘지 호기심을 유발하는 미스터리한 캐릭터. 남규리는 그간 여성스럽고 러블리한 모습 대신 강렬하고 비밀스러운 모습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남규리는 "기존에 해왔던 역할과 상반된 캐릭터다. 고민이 많았다. 감독님, 작가님에게 연락을 해서 상의를 했다. 극중에서 바이크도 타고 피어싱도 한다. 제가 보여드렸던 모습과 다른 모습이다. 이질감이 느끼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접하게 접근하려고 많은 친구들을 만났다. 외향적인 것보다 상대적으로 표현을 할 수 없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표현을 하지 않음에도 정서가 느껴지는 연기를 많이 연구했다"고 캐릭터에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MBC '화정', '이상 그 이상' 등을 연출한 최정규PD와 MBC '케세라세라',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가 의기투합 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내 뒤에 테리우스' 후속으로, 오는 21일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