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톰시아 31점 합작, 흥국생명 3연승 1위 점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기분 좋은 크리스마스를 맞게 됐다. 흥국생명은 성탄절 전야인 24일 안방인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6 25-14 25-17)으로 이겼다.

흥국생명은 이로써 3연승으로 신바람을 냈고 10승 5패 승점 31이 되며 IBK기업은행(10승 5패 승점 29)과 GS 칼텍스(10승 승점 28)를 제치고 3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5연패 부진에 빠졌다. 5승 10패 승점 16으로 5위에 머믈렀다.

흥국생명은 주포 이재영이 15점을 올렸고 톰시아(폴란드)도 16점을 기록하며 제몫을 했다. 김미연과 신인 미들 블로커(센터) 이주아도 각각 11, 7점씩을 올리며 소속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KGC인삼공사는 주포 알레나(미국)가 발목 부상으로 빠진 빈 자리를 메우지 못했다. 또한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선수 세 명이 각각 발목부상(고의정) 감기(지민경) 대상포진(유희옥) 등으로 결장한 자리도 컸다.

신인으로 나란히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센터 박은진과 왼손잡이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이예솔이 각각 10, 7점씩 올리며 분전했으나 화력대결에서 열세를 넘지 못했다.

1세트 초반 분위기는 원정팀 KGC인삼공사가 주도했다. 신인 이예솔은 공격에 이어 상대 공격까지 가로막는 등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범실까지 나왔고 KGC인삼공사는 5-1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흥궁생명은 김미연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이재영과 톰시아 쌍포도 힘자랑을 하며 점수차를 좁혔다. 흥국생명은 8-7로 역전한 뒤 해당 세트에서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톰시아와 김미연의 서브 득점까지 더해지며 리드폭을 벌리며 세트 중반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2세트는 일방적인 흐름으로 진행됐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흥국생명은 세트 초반부터 앞으로 치고 나가며 일찌감치 세트 승기를 잡았다. 3세트도 비슷했다. 흥국생명은 상대에 반격 빌미를 제공하지 않고 여유롭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조이뉴스24 인천=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