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천만배우'라고 놀려, 극한직업' 잘될 줄 몰랐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이하늬가 '열혈사제' 배우들이 '천만배우'라고 놀린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이명우 PD와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 금새록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하늬는 최근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극한직업'에 이어 안방극장까지 매력 질주를 이어갈 예정. 이날 현장에서는 배우들이 이하늬에게 '천만배우'라고 표현했다.

이하늬는 "현장에서 천만배우라고 놀린다. 감사하다. 제가 잘해서 그런 수식어를 갖게 된 것이 아니라 감사하고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또 "'극한직업'이 잘될줄 몰랐다. 이번 작품은 그 전에 결정한 것"이라고 웃었다.

이하늬는 극중 파이팅 넘치는 욕망검사 박경선 역할로 시청자와 마주한다. 출세라는 강한 인생의 목표를 가진 채 물불 가리지 않고 돌진하는 모습은 물론, 허당기와 따뜻함 또한 함께 지니고 있는 인물이다.

'극한직업' 속 장형사 캐릭터와 차별화 지점을 묻자 "굉장히 다르다. 경선은 불같고, '무쇠의 뿔'처럼 가는 자신도 주체가 되지 않는 인물이다. 그러면서도 따뜻한 감정이 있다"라고 설명하며 "제가 느끼기엔 다른 인물이다. 다르게 연기하기보단, 경선이 갖고 있는 열등감이나 트라우마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 아직도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열혈사제'는 SBS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첫 번째 금토드라마.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SBS '열혈사제'는 1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