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안 부러워라~"…'미스트롯', 공연도 '탑' 찍으러 갑니다(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요즘 중장년층 사이에서는 '50대 프듀'로 불리고, 체조경기장 전석을 매진 시켰다. '한물 간' 음악으로 여겨지던 트로트가 '미스 트롯'을 통해 붐이 일었다. 이쯤되면 아이돌 부럽지 않다.

25일 오후 서울 홍대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송가인과 강예슬, 홍자, 두리, 정다경, 정미애, 김나희, 박성연, 하유비, 김소유, 숙행, 김희진 등이 참석해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사진=포켓돌 스튜디오]
[사진=포켓돌 스튜디오]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스타를 선발하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지난 18일 방송에서는 최고시청률 12.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매회 종편 새 역사를 쓰고 있다. 5월 2일 종영을 앞두고 '100억 트롯걸' 주인공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지고 있다.

프로그램 출연 후 달라진 인기에 출연자들의 얼굴에도 웃음과 자신감이 가득했다.

송가인은 "많이 알아봐줘서 감사하다. 고속터미널 지하상가 마니아인데, 거기 갔더니 가게 사장님들이 좋아해주셔서 서비스로 많이 주더라"라며 달라진 인기를 말했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홍자는 "많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주고 있다. 힘내서 무사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연이라 그런 노래를 선곡하느라 목 관리가 힘들었다. 관리를 잘해서 좋은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숙행은 "꿈인가 생시인가 싶다. 사우나 가기 불편해졌다. 알아보더라. 일상생활에서 소소하게 '연예인이 된건가' 기쁨을 느끼면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뭐만 하면 '짠내 난다'고 한다"고 웃었다.

아이 셋 엄마 정미애는 "과연 출산하고 프로그램을 소화할 수 있는지 걱정했는데 많이 응원해줬다. 큰 아이가 학교에서 엄마 덕분에 인기가 많다고 했다. 텔레비전에 나왔는데, 너무 좋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미스 트롯'은 '50대 프듀'라고 불릴 만큼, 10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두루 섭렵했다.

숙행은 프로그램 인기 이유에 대해 "트로트 하는 친구들이라 구수함과 정감이 있고, 우리나라 국민 정서에 맞는 성격을 갖고 있다. 보고 듣는 음악이 아니라, 경연인데도 따라부를 수 있는 노래다. 어머니, 아버지도 설거지 하다 함께 부를 수 있는 노래라 신선하게 봐주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미애는 "장르가 트로트다. (강)예슬이 같은 경우 세미 트롯, (송)가인이처럼 깊은 정통 트롯을 보여주다보니 연령대가 다양해지고 전국민이 함께 볼 수 있어 시청률이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인기만큼 반작용도 있었다. '미스트롯'은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연상시키는 연출과 선정적인 의상 때문에 성 상품화 논란이 그것.

숙행은 이에 대해 "예민한 부분이다. 말을 어떻게 해야할지 조심스럽다"라며 "아무래도 여성들이 많이 있다보니 의도치 않게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숙행은 "저는 강인한 여성의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가터밸트를 차고 싶었는데 제작진이 오히려 절제 시켰다. 이런 이야기가 나와서 서운하기도 하다"라며 "곡 콘셉트에 맞춰서 의상을 준비하다 보면 자칫 과하게 보였을 수 있는데 예쁘게 봐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미스트롯'은 5월 2일 부로 종영하지만, 5월 9일 '미스트롯' 콘서트를 통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전망이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서울 '효 콘서트' 등 무대에 오르는 12인은 송가인과 강예슬, 홍자, 두리, 정다경, 정미애, 김나희, 박성연, 하유비, 김소유, 숙행, 김희진이다. 이들은 트로트라는 장르의 장점을 극대화 시킨 흥 넘치는 무대부터 진한 여운과 감동까지 느낄 수 있는 볼거리 가득한 공연으로 관객과 만난다.

두리는 "어제 결승 녹화가 끝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경쟁이라는 부담감을 떨쳐내니 마음이 편안해졌다. 대중들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겼다. 제 매력을 어필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행복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에 많이 편집 됐다는 김희진은 "방송에서 보여주지 매력, 편집되지 않은 모습이 나오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하유비는 "경연 무대 경험이 없다보니 굉장히 많이 떨었는데 부담감을 내려놓고 콘서트를 하겠다. 감동적인 무대가 많다"고 했고, 송가인은 "30cm 이상 움직이면서 더 다가가는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깜짝 스포를 했다.

'미스 트롯'으로 일어난 트로트 인기를 언급하며 지속적인 관심과 기대도 당부했다. 송가인은 "아이돌 시대였는데 트로트 시장 침체기에서 붐이 되서 세상으로 뻗어나가면 좋겠다. '미스트롯' 참여자들 사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5월4일과 5일 서울 체조경기장에서 '효 콘서트'를 시작으로 5월25일 인천, 6월8일 광주, 6월22일 천안, 6월29일 대구, 7월13일 부산, 7월20일 수원에서 관객을 만난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2023 트레킹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