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0.0MHz' 정은지 "아이돌 출신 배우, '연기돌' 수식어 붙어"(인터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그룹 에이핑크 멤버이자 배우 정은지가 '아이돌 출신 배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0.0MHz'(감독 유선동, 제작 제이엠컬쳐스·몬스터팩토리) 개봉을 앞둔 정은지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루는 공포영화로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사진=스마일이엔티,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사진=스마일이엔티,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선 정은지는 극 중 소희 역을 맡았다. 소희는 어릴 때부터 남들은 보지 못하는 다른 세상의 존재, 즉 귀신을 보는 능력을 지닌 인물. 무당 집안에서 태어나 자신의 능력을 애써 부정하지만 거부할 수 없는 힘에 의해 동아리 '0.0MHz' 멤버들이 불러들인 귀신을 나서서 쫓게 된다.

정은지는 "아이돌을 했으니 밝은 이미지를 생각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그래서 걱정이 많았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다른 얼굴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이돌 출신 배우'로서 부담이 컸냐는 질문에 정은지는 "없지 않았다"면서 "연기자 분들은 시작이 연기이기 때문에 연기자라고 여겨지는데 아이돌 출신 배우들은 연기를 잘해도 '최고의 연기돌'이 되지, 아직까지는 '최고의 배우'가 되지는 않는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어 "임시완 오빠도 배우로 전향했지만 '최고의 연기돌'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고 예를 덧붙였다.

정은지는 "아이돌 출신 배우들이 정말 잘 돼서 완전히 배우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 제가 스타트를 끊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며 "많은 분들이 전향을 했으면 좋겠다. 모두 잘 됐으면 좋겠고 저 스스로에게도 응원하고 있지만 다른 친구들도 응원하고 있다"고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영화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0.0MHz' 정은지 "아이돌 출신 배우, '연기돌' 수식어 붙어"(인터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