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석 前 키움 감독 "거취? 천천히 생각해보겠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갑작스레 지휘봉을 내려놨던 장정석 前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침묵을 깨고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장 감독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장 감독은 수상 직후 "저를 도와주셨던 분들이 많았다. 올 시즌 내내 함께 고생했던 키움 코칭스태프, 프런트, 선수단에게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 감독은 올해 키움을 한국시리즈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뒤 준플레이오프에서 LG 트윈스를, 플레이오프에서 SK 와이번스를 꺾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사진=정소희기자]

비록 한국시리즈에서 두산 베어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는 못했지만 키움의 야구는 팬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올해 키움과 3년 계약이 만료된 장 감독의 재계약은 당연해 보였다.

하지만 키움은 지난달 4일 손혁 SK 와이번스 투수코치를 제5대 감독으로 임명했다. 키움 측은 장 감독이 현재 수감 중인 이장석 前 대표의 옥중 경영 연루 의혹이 있어 재계약이 불발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장 감독은 이 전 대표를 접견 갔던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인사와 안부를 물었던 게 전부라는 입장을 내놨다. 키움을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진출시키는 성과를 내고도 여러 잡음 속에 유니폼을 벗을 수밖에 없었다.

장 감독은 "(한국시리즈가 끝난 뒤) 계속 잘 쉬고 있다. 오랜만에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있다"며 "내 거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야구로 계속 먹고 살아왔기 때문에 다른 일은 생각해보지 않았다. 지금은 쉬면서 천천히 생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팀을 떠났지만 지난 3년간 함께했던 선수들은 그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밝히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함께한 이정후는 "장 감독님이 신인 때부터 많은 기회를 주셨는데 감독님 앞에서 상을 받아 더 기분이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 감독은 "좋은 선수들과 함께 세 시즌 동안 좋은 시간을 보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행복하다. 하지만 나 혼자 이룬 일이 아니다. 코칭스태프, 프런트가 뒤에서 도와줬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또 "내년에는 야구를 하고 있는 아들 재영이의 야구장도 많이 가야 할 것 같다. 이제 고3이고 중요한 시기인 만큼 나도 많은 도움을 줘야한다"며 그동안 소홀했던 가장의 역할에 충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