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연예인 성추문 의혹 추가 폭로…"'당시 무한도전' 나오기도 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세연' 측이 김건모에 이어 또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 의혹을 폭로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지난 18일 저녁 '또 다른 연예인 성 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용호 전 기자는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한 연예인에 대한 제보를 공개한다면서 "이 분을 먼저 오픈하는 이유는 김건모와 친밀하기 때문이다. 굉장히 유명한 연예인"이라고 말했다.

김용호는 "이런 폭로를 거듭하는 이유는 화제성이나 자극성 때문이 아니다. 연예인들의 이중성, 또 이들이 방송에서 어떻게 포장되느냐를 알려드리고 싶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1분 가량 공개된 녹취록에서 제보자는 연예인이 자신의 업소에 방문, 물수건으로 유사 성행위를 했다는 폭로가 담겼다.

제보자는 "이미 그곳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알고 있는 공공연한 사실이었다. 난 이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놀랐다"라며 "당시 그분이 MBC '무한도전'에 나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강용석은 해당 연예인에 대해 "평소 방송에서 이미지가 바른 사람이라서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가세연' 폭로 후 해당 연예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무한도전'에 출연한 김건모와 친분이 있는 연예인을 중심으로 이니셜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마녀사냥'식의 추측으로 제2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가세연'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및 폭행 의혹을 폭로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