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폭로' 무한도전 나온 적 있는 연예인 '추측 난무'…"신빙성 있나"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무한도전’에 출연한 익명의 연예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하는 폭로가 나오면서 해당 연예인의 정체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18일 김건모에 이어 또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을 추가 폭로했다. 이날 공개된 1분 가량의 인터뷰에 따르면 해당 연예인은 한 유흥업소에서 기이한 행동을 일삼았다고 한다.

녹취록의 여성은 "업소 관계자들을 다 알고 있었지만 저는 당시 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여서 놀랐다"고 했다.

이 여성은 "그 때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 것"이라는 말을 대화 말미에 남겨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문제의 연예인은 평소 김건모와 절친한 관계라는 진행자의 설명도 있었다.

진행자 중 한 명인 김용호는 "(여성이) 업소에서 일하시는 분이긴 한데 텐프로와는 다르다"며 "본인이 고소까지 할 정도의 용기는 아닌데, 그래도 연예인들의 실체에 대해 알리고 싶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 녹취록이 나가자 무한도전에 출연한 적이 있으면서 김건모와 친한 연예인 이름이 각종 커뮤니티에서 거론되고 있다. 평소 바른생활 사나이 이미지를 가진 A를 비롯해 잘 논다는 소문이 나 있는 B, 이 외에도 무한도전 및 김건모와 연관되는 연예인들의 이름이 다수 네티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연예인들의 이중성을 지적하는 목소리와 함께 가세연 측의 의도적 폭로에 대한 논란도 커지고 있다.

뚜렷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채 성폭력 의혹을 자신들의 방송 선전의 도구로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작 해당 문제에 구제척 증거를 내놓기 보다는 유흥업소 종사자들의 폭로전으로만 일관하고 있고, 이번 경우에서처럼 특정인을 지명하지 못한채 불특정 다수 연예인들의 이미지만 훼손하고 있다는 것이다.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jmh@joynews24.com







포토뉴스